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모로코 플러스

모로코 플러스 (닫은)

Nightlife

Time Out 의견

Friendly warning!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check that venues remain open.

일명 호모 힐로 불리며 게이와 레즈비언 바, 트랜스 클럽이 한 골목에 모여 있는 이태원의 우사단로 12길. 이곳은 게이와 레즈비언, 그리고 일반인이 공존하는 나름 유쾌한 조화의 골목이다. 최근 이 골목길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비밀스러운 곳이 문을 열었다. 언뜻 보면 그냥 문을 닫은 것 같은 바, 모로코 플러스다. 이곳은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영화 <시계 태엽 오렌지>를 테마로, 주인공 알렉스가 친구들과 함께 몰려다니던 밀크 바를 그대로 재현한 느낌이다. 특히 알몸의 마네킹이 클럽 안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데, 이 또한 영화에 등장하는 시작 장면과 똑같다. 또 영화에는 마약을 탄 우유를 파는 코로바 가게가 등장하는데, 모로코 플러스에서도 그 이상한 우유를 닮은 칵테일 샷을 공짜로 준다(첫 잔에 한해서. 물론 마약은 타지 않았다). 영화에서 그 음료는 구타를 유발하며 온갖 악행을 저지르게 하지만, 이곳에서는 한 잔에 2천원인 부담 없는 가격으로 네 가지 맛을 즐기다 보면 절로 춤을 추게 될지도 모른다. 오픈한 지 한 달이 조금 지났지만, 이미 재미있는 코스튬 파티로 주목받고 있다. 영화에 등장하고도 남을 법한 외국인들의 옷차림(주인이 프랑스인이다), 코스튬 파티에 입고 갈 만한 현란하고 재미있는 옷을 입고 가도 전혀 무안하지 않을 곳이다. 글 박성찬

게시됨

상세내용

주소 1층
우사단로 12길 18
용산구
서울
04405
교통 이태원역(지하철 6호선), 3번 출구.
가격 샷 2000원, 맥주 7000원
연락처
운영 시간 21:00–05:00
추천작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