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디제이들이 추천하는 할로윈 음악

코스튬 없이도 즐겁게 할로윈을 보내고 싶다면

디제이 쿠마(DJ KUMA) 의 추천 음악

리스크 리듬 머신(Risque Rhythm Machine) - Dawn of the dead

에어 믹스, DJ 쿠마, 플래시 핑거의 일렉트로 프로듀싱 DJ 그룹 RRM의 돈 오브 더 데드(Dawn of the dead) 는 마치 B급 호러영화 속 여러 악당과 손을 잡고 더욱 강력하게 지옥에서 살아
돌아온 것 같은 멜로디를 전한다. 듣는 순간 조잡한 CG로 합성된 레이저가 번뜩 연상되는 재미있는 곡이다.

디제이 쿠마의 추천 음악 2

고블린(Goblin) – Tenebre
이탈리아의 3대 호러 거장으로 칭송받는 다리오 아르젠토(Dario Argento) 감독의 1982년 작 ‘섀도우(Shadow)’의 메인 타이틀로 삽입된 곡이다. 80 년대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공포스러운
전자 사운드가 가득한 곡으로 이들의 음악을 한번 들으면 귓가에 계속 맴돌게 되어 화장실 가기가 꺼려질 정도.

디제이 카이퍼(DJ kyper)의 추천 음악

에이씨디씨(AC/DC) - Highway to hell
호주 출신의 세계적인 로큰롤 밴드 에이씨디씨(AC/DC)의 대표 곡인 하이웨이 투 헬(Highway to hell)은 1979년 이들이 미국에 앨범을 발표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기 시작한 곡. 멜로디 자체는 공포스럽기보단 오히려 드라이브에 어울리는 신나는 곡이다. 하지만 이 곡이 발표된 다음 해인 1980년 2월 20일에 보컬리스트인 본 스코트가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세상을 떠난 비하인드 스토리를 알고 나면 조금 오싹해진다. 역시 동서양을 막론하고 이름은 신중히 지어야 하는 듯.

Advertising

디제이 카이퍼의 추천 음악 2

디제이 재지 제프앤 프레시 프린스(DJ jazzy jeff & the fresh prince) - A nightmare on my street 

지금은 영화배우로 유명한 윌 스미스는 한때 프레시 프린스로 활동한 정상급 래퍼였다. 그와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나 이미 미국 전역의 대회를 휩쓸고 있던 힙합계의 지존, 재지 제프와 함께한 곡.
특히 이 곡의 중간에 삽입된 내레이션은 영화 <나이트메어 프레디>의 실제 목소리라고 하니 꼭 챙겨 들어볼 것!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