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Music, 공연장
4 좋아요
저장하세요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1/4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2/4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3/4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4/4
Kyungsub Shin(www.shinkyungsub.com)
현대카드가 또 한번 ‘일’을 저질렀다. 디자인, 트래블 라이브러리에 이어 세 번째 프로젝트인 ‘뮤직 라이브러리+언더 스테이지’를 세웠다. 장소는 한국 록과 힙합이 태동한 이태원이다. 스튜디오와 공연장은 지하 1, 2층에 있고 방문객이 평소에 즐길 수 있는 곳은 1층과 2층이다.
이곳에는 1만여 장의 LP와 3000여 권의 도서가 있다. 컬렉션 양도 어마어마하지만 수집 과정도 놀랍다. 큐레이터들이 몇 년 전부터 세계 각지를 돌며 모아온 것. 이들의 활동 때문에 일본 레코드 수집가 사이에선 한국 레코드 시장에 무슨 일이 일어난 게 아니냐는 소문까지 돌았다고 한다. 현대카드가 수집한 롤링 스톤스의 1 백 장 한정 앨범, 레드 제플린 초회 음반은 돈으로도 구할 수 없기 때문. 심지어 1100 여 권의 매거진 <롤링 스톤> 전 권은 런던 롤링 스톤 본사에도 없다. 이처럼 화제를 낳은 큐레이션과 거대한 외관에 비해, 사실 이용자가 머무는 공간은 비교적 아담하다. 중앙에 선 채로 360도 돌면 제법 감이 잡힌다.
 
여기에는 불필요한 가시적 공간을 최소화하고, 음악을 위한 ‘틈’을 준다는 뮤직 라이브러리만의 건축적 의미가 담겨 있다. 우리는 이 곳에서 커버가 예뻐 꺼내 든 낯선 음반의 음악을 들어보거나, 우연히 펼친 사진집에서 수십 년 전 록 스타를 볼 수도 있다.
수많은 LP 앞에서 머뭇거리지 않아도 된다. 턴테이블이 익숙지 않은 사용자에게는 직원들이 사용법을 알려준다. 직접 만져볼 수 없는 희귀 음반도 꽤 있는데 부스에 자리한 디제이에게 요청하면 들어볼 수 있다. 현대카드 소지자만 이용할 수 있으며, 최대 2인 동반이 가능하다. 이곳은 현대카드의 다른 라이브러리와 마찬가지로 가방을 맡기고 간단한 소지품만 가지고 들어갈 수 있다. 중요한 건, 현대카드 회원도 한 달에 8회만 무료 입장할 수 있다는 것. 너무 좋아도 매일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게시됨

장소 이름 현대카드 뮤직 라이브러리
연락처
주소 이태원로 246
용산구
서울

운영 시간 화–토 12:00–21:00, 일 11:00–18:00(월요일 휴관)
교통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 3번 출구.

날짜 결정

목적지
  • 마지막 상영일 목요일 4월 30일 2020

You may be interested in: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