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칵테일 마시며 재즈공연 감상, 3만원 이하로 즐기기.
재즈

칵테일 마시며 재즈공연 감상, 3만원 이하로 즐기기.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기념비적인 입지를 가진 재즈 클럽에서 드라마틱한 연주를 감상하고 보석 같은 연주자를 발견하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Advertising

박자를 희롱하듯 악기 위를 달리며 때로는 빠르게, 때로는 느리게 선율을 빚는 손가락. 악보를 보는 대신 꿈꾸듯 감은 눈. 재즈는 자유분방한 영혼을 위한 찬가다. 2015년, 미국 의회는 흑인 영가와 크레올(Creole)의 포크, 동유럽 집시의 민요에서 태어난 이 음악을 '나라의 보물(National American treasure)이라 선언한 바 있다. 재즈바는 서울에 그리 많진 않지만, 술 한 잔과 즉흥 연주를 함께 즐기는 그 매력에 한번 빠지면 자꾸자꾸 방문하게 된다.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기념비적인 입지를 가진 재즈 클럽에서 드라마틱한 연주를 감상하고 보석 같은 연주자를 발견하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이사오 사사키가 "한국에도 이런 곳이 있다니 놀랍다"는 감상을 남겼던 천년동안도는 8월 25일, 대학로에 다시 문을 여는데, 입장료가 평일 6000원, 주말 8000원으로, 명성에 비해 놀랄만큼 저렴하다. 홍대에서 10년 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클럽에반스는 칵테일 가격이 5000원~9000원으로 저렴해, 공연 감상(입장료 7000원~1만5000원)을 하며 한두 잔 즐기기에 부담이 없다. 매일 2회 공연이 펼쳐지는데, 월요일과 화요일은 잼 세션으로,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다채로운 재즈 밴드의 공연이 진행된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 재즈의 산실과 같은 재즈 바 올댓재즈에서는 1만 6000원 정도로 공연(입장료 5000원)과 칵테일을 즐길 수 있다. 단, 평일 공연도 만석이 되기 일쑤이니, 홈페이지를 통해 일정을 확인 후 공연 시간에 맞춰 도착할 것.

클럽에반스

Bars 마포구

무대에 조명이 집중된 클럽에반스는 규모가 가늠이 안될 만큼 캄캄했다. “잼 하시겠어요?” 바에 앉자마자 바텐더가 기자에게 물어왔다. 매주 월요일, 화요일마다 잼 세션이 열린다는 것이 바텐더의 설명. 잼 세션은 이곳을 찾은 관객이자 아티스트가 즉석에서 트리오 또는 콰르텟을 구성해 스탠다드 재즈곡을 연주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고 보니 주위에 기타부터 베이스, 드럼 스틱 등을 옆에 둔 젊은 아티스트들이 하나 둘씩 보이기 시작했다. 10년 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홍대의 라이브 재즈 바 클럽에반스는 수많은 재즈 뮤지션의 요람이라 불릴 만하다. 재즈 연주자가 자신의 음악을 선보일 수 있는 문턱 낮은 공연장은 물론 아티스트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창구로써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는 상황. 기자가 찾은 날의 1부 공연은 피아니스트 윤석철을 중심으로 모인 트리오가 맡았다. ‘Tea for Two’를 비롯한 그들의 연주는 가볍게 리듬을 맞추며 듣다가도 각 뮤지션의 독주 파트에 가서는 진땀이 날 정도로 빠져들게 했다. 10부터의 2부는 잼 세션으로 진행되었다. 잼을 신청한 아티스트들이 곡을 제시하고 밴드를 모으는 시간도 잠시, 연주가 곧바로 시작되었다. 아티스트들이 잠시 불협화음을 내다가 금방 제 궤도를 찾아 드라마틱한 연주를 펼치게 되는 일련의 과정을 지켜보는 것. 그리고 보석 같은 연주자를 발견하는 일까지. 이 모든 것이 클럽에반스의 잼 세션에서만 볼 수 있는 재미일 것이다. 매일 2회 공연이 펼쳐지는 클럽에반스에서는 월요일과 화요일은 잼 세션으로,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다채로운 재즈 밴드의 공연이 진행된다.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