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놓치면 안될 2월의 내한공연

'Call Me Maybe'의 주인공 칼리 래 젭슨, 전설적인 록밴드 저니, 따뜻하고 몽환적인 음악을 들려주는 세카이노 오와리의 내한공연으로 서울이 들썩인다.

추운 겨울바람 속에서도 봄이 움트기 시작하는 2월, 마음에 따뜻한 봄기운을 불어넣어줄 내한공연들이다.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