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영화제로 떠나는 여름 여행
정동진 영화제

영화제로 떠나는 여름 여행

장소마저 낭만적인 8월의 영화제. 덕분에 여름 휴가를 떠나게 생겼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영화는 우리를 다른 시대, 다른 나라로 떠나게 한다. 8월, 영화로 진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서울 한강 다리 밑에서 열리는 영화제 하나, 그리고 서울을 벗어나 제천과 정동진에서 색이 뚜렷한 두 개의 영화제가 있다. 벌레소리 들으며 시원한 강바람, 바닷바람과 함께 보는 영화는 꽤 낭만적이다.

한강다리밑영화제

한강 영화제
한강 영화제

여름, 한강에 이색 영화관이 생긴다. 7월 24일부터 8월 8일까지 열리는 한강다리밑영화제. 매주 금·토요일 저녁 8시에 망원 성산대교, 뚝섬 청담대교, 여의도 원효대교, 광나루 천호대교 밑에서 무료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음식, 음악 등 상영 영화는 장소별 주제에 따라 다르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천
제천

영화제 하이라이트

원 썸머 나잇
청풍호를 병풍 삼아 풀벌레 소리와 함께 영화를 보고 공연을 즐기는 3일간의 프로그램. 미국의 무성영화 전문 연주자인 도날드 소신과 조안나 시튼의 연주와 함께 1925년 개봉한 무성영화 "오페라의 유령"을 관람하고 이승환, 솔루션스, 밴드 혁오의 공연을 보는 환상적인 패키지.
스콜피온스 포에버 앤 어 데이
스콜피온스 포에버 앤 어 데이

이 영화는 보고가

1. 스콜피온스: 포에버 앤 어 데이
올해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마지막 날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서는 스콜피온스에 대한 기사 타이틀은 한결같다. ‘살아 있는 록의 신화’. 다큐멘터리 <스콜피온스: 포에버 앤 어 데이>는 독일 하노버에서 결성된 록 밴드 스콜피온스가 걸어온 긴 여행에 대한 기록이다.
 
2. 막스와 레니
지난해 한 TV 프로그램의 인기와 함께 ‘연결고리’라는 힙합 노래가 붐처럼 음악차트를 점령했다. '너와 나의 연결고리 이건 우리 안의 소리'라는 가사인데, 여기 지구를 좀 더 걸어 프랑스 마르세유에 살고 있는 콩고 소녀 막스와 레니에게도 랩은 영혼의 언어이자 서로의 연결고리다.
 
3. 한 시간의 평화
간절히 원하면 온 우주가 도와준다더니, 열광적인 재즈 팬 미셸은 벼룩시장에서 발견한 희귀 LP를 집에서 혼자 듣고 싶지만 어쩐지 온 우주가 이를 막는 것 같다. 평화로운 한 시간을 얻기 위해 그는 능숙한 말발로 원하는 것을 얻으려 한다.
더보기

정동진독립영화제

어떻게 갈까

청량리역에서 정동진역까지 기차를 탄다(약 5시간 30분 소요). 영화제가 열리는 정동초등학교는 정동진역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심야상영 후에는 관객을 위한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어디서 잘까

정동진역 부근 모텔 및 숙박시설을 활용. 하지만 영화제 기간은 성수기이므로 사전 예약이 필수다.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