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경계에 선 배우와 감독
영화 춘몽
영화 '춘몽'

경계에 선 배우와 감독

때로는 감독, 때로는 배우라 불리는 다섯 사람을 모았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10월 13일 개봉한 영화 < 춘몽 >에는 배우 한예리와 함께 세 명의 배우가 주연으로 등장한다. 양익준, 박정범, 윤종빈. 이 세 사람은 ‘감독 출신 배우’다. 양익준과 박정범은 각각 자신이 각본과 연출을 맡은 작품(< 똥파리 >(2008)와 < 무산일기 >(2010))에도 주연으로 출연했다. 윤종빈은 <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2011), < 군도: 민란의 시대 >(2014) 등을 연출한 감독이다. ‘배우 출신 감독’은 더 많다. 굳이 해외까지 나가지 않아도 말이다. 지난 9월 22일에는 배우 조재현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 나홀로 휴가 >가 개봉했다.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다 보면 카메라 뒤에 서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 있다. 감독으로서 자신이 쓴 이야기를 직접 표현하고 싶다는 욕구도도 있을 것이다. (비용을 아끼고 촬영을 빨리 시작할 수 있다는 편의성도 있다.) 이유가 어찌됐든, 현재 감독과 배우 사이의 경계에 있는, 그리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국내 영화인 다섯 명을 모았다.

영화 춘몽
영호 '춘몽'

1. 윤종빈

영화 < 춘몽 >에서 윤종빈 감독은 가장 의외의 이름이다. 그가 주연배우로 등장하는 첫 영화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몇몇 영화에 특별 출연한 윤종빈 감독의 모습을 기억한다면, 그의 첫 주연 연기를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윤종빈 감독의 연기 명장면은 그의 대학 졸업작품이자 첫 장편영화인 2005년 작 < 용서받지 못한 자 >에 등장한다. 말년 병장 태정(하정우)에게 혼나는 어리바리한 이등병 지훈을 사실적으로 연기해낸다. ‘영화의 최고 반전은 이등병이 영화감독’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면 말 다했다.

문소리 영화

2. 문소리

배우 문소리는 3편의 단편 영화를 연출했다.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연출제작과를 다니면서 만든 단편영화를 세상에 내놓은 것이다. 문소리 3부작으로 불리는 < 여배우 >(2014), < 여배우는 오늘도 >(2014), <최고의 감독 >(2015)에서 그녀는 ‘배우 문소리’를 연기한다. 그리고 한국에서 여배우로 살아가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문소리는 < 씨네21 >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의 연출 계획에 대해 “당장은 없다. 내 정체성은 배우이기에 연기로 무언가를 표현하고 싶은 욕망이 훨씬 더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성 캐릭터 위주로 돌아가는 한국 영화에서 그녀만 할 수 있는 여자 이야기를 기대한다.

Advertising
방은진 집으로 가는 길
영화 '집으로 가는 길' 현장

3. 방은진

1989년 연극 무대로 데뷔한 배우 방은진은 11년 차 영화감독이다. < 오로라 공주 >(2005), < 용의자X >(2012), < 집으로 가는 길 >(2013) 등 익숙한 이 영화들 모두 그녀의 대표적인 연출작이다. 죽은 딸의 복수를 위해 이와 관련된 사람들을 하나하나 죽여가는 엄마 순정(오로라 공주), 프랑스에서 마약범으로 몰려 교도소에 수감된 평범한 주부 정연(전도연) 등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가 그녀의 손에서 탄생했다.

구교환 오늘 연애
영화 '오늘영화'

4. 구교환

‘연기 역시 치열하게 하고 싶다’는 구교환 감독은 연출과 연기를 종횡무진 한다. 그의 가장 최근작은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조현훈 감독의 < 꿈의 제인 >(2016)이다. 그는 트랜스젠더 제인으로 출연한다. 구교환 감독이 연기하는 개성 있는 캐릭터만큼, 그가 연출하는 작품 또한 독특하다. 대표작은 2014년 미쟝센 단편영화제 희극지왕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 왜 독립영화 감독들은 DVD를 주지 않는가? >(2013)이다. 제목부터 남다르다. 고맙게도 그가 만든 대부분의 작품은 현재 구교환 감독의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Advertising
최시형 경복
영화 '경복'

5. 최시형

최시형 감독을 처음 본 건 영화 < 경복 >(2012)에서다. < 경복 >은 그가 연출과 각본은 물론 주연도 맡은 첫 영화다. 스무 살, 어설프고 풋풋한 그 시절의 공기를 자연스럽게 담아낸 이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 주변에 여럿 있었다. 감독으로 먼저 알게 된 최시형 감독은 2005년 < 다섯은 너무 많아 >라는 독립 영화로 데뷔해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배우다. 올해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는 그가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가 상영됐다. 하지만 역시 기대하는 건 그가 연출한 새로운 영화다.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