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TIMEOUT MEETS: 클라라 윤

아들에 대한 한 어머니의 사랑이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글 킴 톰슨

클라라윤_1
1/2
클라라윤_2
2/2
뉴욕에 살고 있는 클라라 윤이 얼마 전 한국을 찾았다. 1.5세대 이민자로 트랜스젠더 아들을 둔 어머니다. 그녀는 자신의 아들과 같은 LGBTQ 친구들이 차별속에 힘들게 살아가는 걸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동성애자라고 괴롭힘을 당해 자살을 시도하거나 집에서 쫓겨나 갈 곳 없는 아이들. 그녀는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LGBTQ의 권리를 위해 싸우기 시작했다. PFLAG NYC의 API(Asian pacific Islander, 아시아 태평양 지역 출신 미국인을 일컫는 말) 프로젝트를 창설한 것이 대표적이다. 여기서 PFLAG(Parents, Families and Friends of Lesbians and Gays: 레즈비언과 게이의 부모, 가족과 친구)는 1970년대 뉴욕에서 열린 집회에서 경찰에게 구타를 당한 자신의 아들을 옹호하고자 한 어머니 진 매포드가 설립했다. 미국 내 350여 개 지부, 20만 명 이상의 회원을 둔 커뮤니티다. 평범한 교사였던 그녀는 같은 아픔을 지닌 동성애자 부모들과 만나면서 조직을 키워나갔다. 클라라 역시 한 아이의 평범한 엄마였지만, 이제는 LGBTQ API들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편견과 싸우고 있다! 
 
PHOTOGRAPHS: LANNY LI 

아들이 커밍아웃을 했을 때의 기분이 궁금합니다.

전 제가 개방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어요. 미국에서 자랐고 동성애자도 여럿 알고 지냈으니까요. 하지만 제 아들이 트랜스젠더라고 커밍아웃을 했을 때는 많은 부모가 그렇듯 충격을 받았고, 혼란스러웠으며 두렵고 화까지 났어요. 저와 남편이 사실을 받아들이고 아들의
성전환을 지지하기로 결정하기까지 거의 일년 정도가 걸렸죠. 저는 아들을 영원히 잃어버릴까봐 두려웠어요. 저희가 지지해주지 않는다면, 집을 나가서 혼자 성전환의 힘든 과정을 겪은 다음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거라는 사실을 알았거든요. 전 그애가 없는 제 삶도, 그애가 불행해지는 것도 상상할 수 없었어요. 그래서 전 제 두려움은 모두 거둬들이고 그애를 돕기 시작한 거예요.

그때를 다시 떠올리면 어떤가요?

저는 제가 아들의 성전환을 돕겠다는 옳은 결정을 내렸다는 점에서 기뻐요. 아들이 더 건강하고, 행복하고, 충실한 삶을 살 수 있게 도와주었으니까요. 그애가 용기를 내 커밍아웃을 했을 때 좀 더 많이 지지해주고 더 나은 방식으로 대화를 이어나갔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아요. 그럼 조금이라도 빨리 아들의 무거운 짐을 덜어주었을 테니까요.

LGBTQ의 가족을 위한 커뮤니티 중 추천할 만한 곳이 있나요?

미국의 경우 PFLAG를 추천해요. 한국에서는 ‘성 소수자 부모 모임’이라는 단체가 있는데 지난 2년 동안 정기적으로 모임을 열어왔어요. 네이버 카페(cafe. naver.com/rainbowmamapapa)를 통해 자세히 만나볼 수 있어요.

Advertising

커밍아웃을 망설이고 있는 이들에게 한마디 하자면?

자녀의 정체성에 대해 알았을 때 부모들이 보이는 반응은 대개 부정적이에요. 하지만 부모들도 사회적 인식과 편견을 극복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고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주세요. 이건 여러분의 잘못도 아니고 나쁜 짓은 더더욱 아니에요. 물론, 기다리는 시간 동안 부모나 다른 가족이 여러분에게 상처를 줄 수도 있어요. 그땐 어느 정도 거리를 갖는 것도 필요할 거예요.

자녀가 LGBTQ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은?
때때로 우리 부모들은 각자 자기들의 어려움에 너무 깊이 빠져 아이들이 겪는 감정은 잊어버리고 그 아이들도 힘들어 했다는 점을 깨닫지 못할 때가 있어요. LGBTQ에게 이 세상이란 100% 안전한 곳이 아니며 부모는 자식들의 행복과 안녕을 위한 첫 단추가 그들과 가족이 보내는 지지라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 API 프로젝트: api@pflagn yc.org (pflagnyc.org/support/api)
- 클라라 윤 API 프로젝트 소개 영상: youtu.be/XopxORBD7dg

클라라의 연설을 들을 수 있는 LGBTQ 행사
 
- 성소수자 부모모임과 행성인, 행동하는 성소수자 인권연대에서 LGBTQ 자녀를 둔 아시아인 부모들을 위해 여는 포럼
미국, 일본, 중국과 한국 출신의 LGBTQ 자녀를 둔 부모들이 LGBTQ 들의 동등한 권리를 위해 싸우는 운동가이자 부모로서의 경험을 나눈다. 동시 통역으로 진행된다.
| 중앙대학교 302동 건물 국제 회의실. 5월 10일 14:00
 
- 퀴어 영화 상영과 간담회 
포럼 참가자들은 LGBTQ 자녀를 둔 부모로서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한다. 상영될 영화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LGBTQ의 정체성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이 선정될 예정이다. 동시 통역으로 진행된다.
| 서울극장, 5월 12일 12:00 / 19:30

Advertising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