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Critics' Pick : 6월 페스티벌에서 주목해야할 뮤지션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가 추천하는 다섯 팀의 페스티벌 무대.

1
갈란티스 (Galantis)

갈란티스 (Galantis)

UMF KOREA

“하드웰이나 데이비드 게타는 잊어라. 갈란티스의 ‘Runaway’ 가 울려 퍼지는 순간이 올해 UMF 의 최고의 순간이 될 것이다.” 
스웨덴 출신의 프로듀서 겸 디제이 듀오의 첫 내한. 떠오르는 EDM계의 신흥 강자.

2
베벨 질베르토 (Bebel Gilberto)

베벨 질베르토 (Bebel Gilberto)

서울 재즈 페스티벌

“5년 전, 첫 내한의 유일한 단점은 장소가 딱딱한 세종문화회관이었다는 것뿐이었다. 탁 트인 야외에서 만나는 ‘보사노바의 현재’, 좋지 않을 수 없는 조합일 것이다.” 브라질 국민 뮤지션. 보사노바 장르의 창시자라 불리는 후앙 질베르토의 딸로도 유명하다.

3
더 쿡스(The Kooks)

더 쿡스(The Kooks)

안산 엠 밸리 록 페스티벌

“단물 쓴물 다 빠진 후에 내한하는 것도 사실, 반면 ‘Naïve’를 소리 높여 떼창하는 순간 우리 모두의 눈가가 촉촉해질 것도 사실.”
‘영 비틀즈’로 불리는 영국 출신의 4인조 개러지 밴드. 2004년 데뷔했으며, ‘Naïve’가 수록된 음반 은 200만 장이 넘게 팔렸다.

Advertising
4
혁오

혁오

서울 재즈 페스티벌, 레인보우 아일랜드, 안산 M 밸리 록

“블랙뮤직을 베이스로 한 무국적 인디록의 매력. 메이저, 인디 상관없이 지금 가장 뜨거운 루키를 만나고픈 이들에게 주저 없이 권한다.” 2014 년 하반기에 첫 EP 을 낸 이후, 홍대 음악 신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밴드.

5
전자양

전자양

사운드홀릭 페스티벌 2015 EXIT

“방구석 인디록 선구자로 전설처럼 내려오는 그의 라이브는 독특하고 기괴한 위트로 유명하다. 지금이 아니면 또 8년 후에나 볼 수 있을지도 모르니 사수만이 살길이다.”
사이키델릭 장르의 숨은 고수. 2001년 데뷔 앨범 를 내며 문라이즈 레코드의 마스코트 같은 존재였으나 2007년 앨범 <숲>을 낸 뒤 공식적 음반 활동이 없는 상태다.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