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이번 주말 당신을 불태워줄 이태원 클럽

가볍게 흔들 수 있는 곳부터 작정하고 놀러갈 수 있는 핫한 클럽까지, 당신의 주말을 불태워줄 이태원 클럽을 모았다.

대형클럽의 시대는 끝났다. 작은 클럽들이 약진하는 요즘, 진정한 음악과 소울과 그루브를 찾아 헤매는 클러버들은 이태원에 모여들고 있다. 다른 동네에서도 일부러 찾아오는 이태원 일대의 클럽들.

아파트 클럽 서울(Apt Club Seoul)

언더그라운드 음악의 부재가 심한 강남이다. 그렇지만 커머셜한 클럽들 사이에서 생겨나 색다르다. 지난 12월 말, 클럽 신이 메말라가던 신사동 가로수길에 베이스 뮤직 기반의 아파트 클럽 서울이라는 곳이 당차게 문을 열었다. 간판도 붉은 네온사인으로 이루어진 ‘Apt’가 전부다. 이곳은 말 그대로 아파트, 즉 궁궐이나 대저택의 방을 뜻하는 동시에 그 의미를 모아 아크로님으로 사용해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본래 아파트는 다세대들이 어우러져 살아가는 곳이지 않은가. 그 의미를 그대로 담아 너나없이 함께 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좁은 문으로 이어지는 입구를 따라 계단을 내려가면 흔히 트렌디한 이들이 하나둘 모여 술을 마시고 춤을 출 것 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우선 인테리어가 심상치 않다. 널찍한 공간에서 은은하게 비추는 조명이 시선을 끈다. 가구와 인테리어 소품을 만드는 게 취미였던 주인장의 손재주를 그대로 접목한 듯 보인다. 실제로 여러 곳의 인테리어를 맡았던 과거 이력이 있다고. 그래서인지 내부 곳곳에 손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클럽은 음악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인테리어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노출과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 콘셉트를 선호해 디제이 부스와 바, 심지어 벽까지 직접 세심하게 가다듬었다. 인테리어는 그저 인테리어일 뿐, 술 마시며 춤추고 놀기 좋은 분위기를 갖춘 클럽은 이제 넘쳐난다. 클럽이라면 어떤 장르의 음악이 플레이되는지가 매우 중요하다. 신사동 일대는 소위 ‘강남 클럽’이라고 일컬어지는 커머셜한 클럽이 즐비하다. 언더그라운드 음악과 문화는 이곳에서 갈 곳을 잃어 문을 닫은 지 오래며, 강남 대형 클럽에서 울려 퍼지는 일렉트로 음악들 사이에서 살아남으려면 그들과는 다른 모양새를 갖춰야 한다. 그래서 아파트 클럽 서울은 개성 있고 독특한 음악을 선보이는 젊은 디제이들과 함께한다. 적당한 그루브로 고개를 ‘까딱’거리기 좋은 음악을 안팎으로 흘려 내보낸다. 데드엔드의 디제이 소말을 비롯해 퓨트 디럭스의 브릴리언트와 디디 한, 얼터 이고의 미니, 그레이 등 젊지만, 실력을 갖춘 아티스트들의 플레이를 들을 수 있다.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꾸준히 어필할 거예요. 앞으로 더 욕심이 있다면 메인스트림과 언더그라운드 신의 다리 역할이 되었으면 해요.” 언더그라운드 음악이 생소한 가로수길이라는 베뉴에서 아파트는 더욱 특별해 보인다. 강남에서 힙한 클럽을 찾아 이태원과 홍대로 발길을 돌려야 했던 이들은 이제 먼 곳 가지 않아도 되겠다. 글 주현욱(블링 에디터)

더 읽기
신사동

컴튼(Compton)

아무리 힙합이 대세여도 몇몇 사람은 여전히 ‘힙합이 무엇이냐’ 묻는다. 투팍이나 비기가 살아 돌아온다면 적확한 대답을 해줄까. 글쎄다. 그들이 “내가 힙합이다”라고 한다면 대꾸할 말이야 없겠지만, 의심이 많은 자들은 꼬치꼬치 캐물으며 쉽사리 믿지 않을 거다. 오히려 힙합에 대한 얘기나 음악을 듣는 거로는 모르겠다며 정확한 걸 요구할 거다. 그런 이들에게는 온몸으로 느끼게 해주는 게 최선책. ‘힙합’의 전부를 느낄 수는 없을지라도 ‘한국에서 미국 웨스트코스트 힙합의 바이브를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어’라는 말과 함께 소개해줄 만한 곳이 있을까. 몇몇 클럽이 떠오르긴 하지만, 제일 먼저 소개해주고 싶은 곳이 있다. 바로 클럽 ‘컴튼’. 컴튼의 대표 재미교포 ‘커크 김’은 동시에 ‘싸이커델릭 레코즈’의 대표기도 하다. 이미 ‘컴튼’이란 단어를 보고 눈치 챘을 수도 있겠지만, 싸이커델릭 레코즈는 N.W.A, YG, 켄드릭 라마, 스쿨보이 큐 등이 무명시절 제 집처럼 드나들던 아지트 같은 곳으로 유명할 뿐 아니라 영화 의 배경이다. 현재는 세계적인 프로듀서 스쿱 데빌, 디제이 모티브에잇 등과 국내로는 로 잘 알려진 킬라그램과 씩보이 등이 속해 있는 레이블이다. ‘커크 김’과 ‘싸이커델릭 레코즈’에 대해 이렇게까지 공들여 설명하는 이유는 단순하다. ‘컴튼’이 웨스트코스트 힙합의 바이브를 느낄 수 있는 클럽이라는 것. 즉, 미국 켈리포니아주 컴튼시에서 따온 ‘컴튼’이란 이름에 걸맞게 미국 웨스트코스트 힙합의 성지라고 할 수 있다. 한쪽 벽면에 ‘이지 지’의 그래피티를 시작으로, 당시 흑인을 억압했던 제도를 향한 메시지이자 N.W.A의 곡 제목인 '퍽 더 폴리스'나 ‘이곳은 우리들의 약속된 장소’라는 의미로 알려진 ‘전봇대에 매달린 신발’ 그래피티 등 진짜 켈리포니아 컴튼에서나 볼 수 있는 힙합 문화적 요소를 클럽 곳곳에 발견할 수 있다. 또 음악은 언더그라운드 힙합부터 올드 스쿨이나 메인스트림까지. 대표 커크 김에 따르면 ‘언더그라운드 래퍼나 디제이 중 준비가 되었지만, 설 수 있는 무대가 없는 이들을 금요일마다 무대에 올리며 지원할’예정이며, 컴튼은 ‘모두가 동등한 입장에서 즐기는 곳’으로 붉은 조명과 미국 웨스트코스트 힙합 분위기가 위압감이 있겠지만 ‘안전한 세이프 구역’이라고. 자, 힙합의 바이브를 느껴보고 싶은가? 컴튼으로 가자. 글 김민수(블링 피쳐 에디터)

더 읽기
이태원

레빗홀

래빗홀, 말 그대로 토끼굴이다. 홍대 앞에는 이미 ‘토끼굴’이라는 바가 많은 뮤지션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태원 래빗홀은 사실 찾기 쉽지 않다. 그냥 지나쳐버리기 일쑤인, 이태원의 한 언덕에 위치해 있다. 주소가 있는데도 못 찾아가겠냐고 생각했다면 한번 찾아가보길 권한다. 처음 가는 사람들은 조금 찾기 힘들 수도 있다. 래빗홀을 처음 가게 된 계기는 이태원에서 우연히 마주친 밴드 칵스의 멤버 이현송과의 만남이다. 평소 베이스 음악 마니아임을 자처하는 그는 반갑게 인사를 나누자마자 바리오닉스의 플레이를 즐기러 가야 한다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주말에 이태원에서 드럼앤베이스를 즐길 수 있는 클럽이 있다고? 무작정 따라 들어간 래빗홀은 사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 클러버들이 자주 지나치는 이태원소방서 뒤편 골목에 위치해 있었던 것. 요즘 그 골목이 ‘핫’하다는 사실은 직접 확인해보기 바란다. 래빗홀은 정말 ‘래빗홀’다웠다. 좁은 계단을 지나야 하는 입구, 토끼 모양의 빨간 네온사인. 그리고 철저하게 노출된 벽과 바닥, 낮은 천고. 작지만 있을 건 다 있는 바와 스티커가 덕지덕지 붙어 있는 디제이 부스와 부스 뒤편에 위치한 VIP테이블까지. 당신이 무엇을 상상하든 ‘언더그라운드 클럽’의 이미지를 그대로 재현해놓았다. 그리고 정말 오랜만에 드럼앤베이스에 속옷이 흠뻑 젖도록 몸을 흔들었다. 래빗홀은 평소 다른 클럽에서 접하지 못하는 하드 스타일의 베이스 음악을 중심으로 다양한 언더그라운드 댄스 뮤직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9월에는 오픈 이래 최고 매출을 달성하며, 베이스 음악 마니아들과 하드 스타일 파티 고어들에게 이미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래빗홀의 파티 프로그램은 앞으로 더욱 다양해질 예정이다. 래빗홀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지 않았다면 지금 당장 하길 바란다. 손님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말, 새벽에 사장님이 갑자기(물론 랜덤으로) 맥주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인스타그램 이벤트가 진행된다. 시국도 흉흉한데 말랑말랑한 그루브가 지겹다면, 래빗홀로 가서 심장까지 울리게 하는 베이스 음악에 몸을 맡겨보도록.

더 읽기
용산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