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us in your inbox

검색

아티스트 장우석(wooseok jang)의 ‘Take Kiss Out’

에디터 - Suyeon Bock
광고하는

타임아웃 서울 2월호의 특집은 ‘서울의 베스트 커피집 10’이었습니다. 한글판과 영어판 표지가 다르게 진행되었는데, 특히 영어판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사람의 입술 모양으로 만들어진 커피 뚜껑의 이미지였는데, 사실 이것은 산업디자이너이자 아티스트인 장우석의 작품입니다.

커피와 키스를 둘 다 좋아하는 작가는 커피는 매일 마실 수 있지만, 키스는 매일 할 수 없다는 자신의 상황에 주목했고, 카페에서 이 아이디어에 관련된 스케치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는 사람들이 이 입술이 그려진 커피 뚜껑을 들고 있는 장면을 상상하면서요.  

처음에는 입술만 있는 커피 뚜껑을 고안했지만, 키스를 할 때 현실적으로 코가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는 걸 깨닫고 코와 얼굴의 근육을 더 디자인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여기에 그리스 조각상의 얼굴 윤곽을 땄구요.

테이크아웃 커피는 도시의 문화이자 패션입니다. 입술 모양의 뚜껑으로 독특한 동시에 아주 기발한 제품을 만든 작가에게 지지의 말을 전합니다. 아울러, 타임아웃 서울 2월호 표지에 흔쾌히 자신의 작품을 이미지로 쓸 수 있게 해준 작가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장우석 작가의 작품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작가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인터뷰의 일부를 공유합니다. 홈페이지는 www.behance.net/oowoo

Q&A

Q 입술이 그려진 커피 뚜껑 아이디어는 어디서 떠올랐나요?

A 아침마다 커피를 마실 때 따뜻한 커피는 따뜻한 키스와 같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기존의 밋밋한 플라스틱 뚜껑은 나의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Q 이 뚜껑으로 커피를 마시면 어떤 느낌인가요?

A 진짜 키스하는 듯한 느낌을 주려고 노력했다. 코가 없이 입술만 있는 첫 테스트 뚜껑은 모양이 이상하고 공허한 느낌이었다. 현실적으로 코가 키스의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는 것을 깨닫고 코와 안면 근육을 넣고 입술도 더 크게 디자인을 바꿨다.

Q 이 뚜껑은 현재 구매가 가능한가요?

A 한국에서는 최근 판매를 시작했다. 텀블러로 착각을 많이 하는데 커피 체인점(B2B)에 일회용 커피컵 뚜껑으로 디자인된 제품이다. 소비자 반응이 나쁘지 않으니 텀블러도 나중에 만들 수 있있겠다.

Latest news

    광고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