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시티스토리: 아프리카에서 온 바리스타, 모나
News / 시티라이프

시티스토리: 아프리카에서 온 바리스타, 모나

시티스토리: 아프리카에서 온 바리스타, 모나

대학로, ‘내일의 커피’ 바리스타

 

서울에 사는 아프리칸 바리스타라니 흔치 않은 캐릭터예요.
네, 저는 아프리카에서 태어났어요. 한국을 좋아해서 왔다기보다, 당시에는 선택할 수 있는 다른 옵션이 없었어요. 지금 생각하면 감사한 일이지만요. 저 같은 난민들이 한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돕는 ‘피난처’라는 기관에서 도움을 받아 바리스타 교육을 받기 시작했어요. 그러다 지금 다니고 있는 교회에서 ‘내일의 커피’ 사장님을 만났고, 이 커피숍에서 일하는 세 번째 아프리칸 바리스타가 되었죠.


처음엔 아프리카에서 교육을 받은 바리스타인 줄 알았거든요.
딸아이를 임신한 채 2013년쯤 한국으로 왔고,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정상 제가 태어난 곳을 정확하게 밝힐 순 없지만, 아프리카에서 가장 좋은 커피콩을 수출하는 나라 중 하나예요. 하지만 아프리카 사람들은 서울 사람처럼 커피를 잘 마시지 않아요. 좋은 커피콩은 모두 해외로 수출하기 때문에, 질 낮은 커피를 먹는 경우가 많죠. 영국의 지배를 받은 곳이라 커피보다는 차 문화가 더 발달하기도 했고요. 언젠가 고향으로 돌아가면 사람들에게 진짜 맛있는 커피 맛을 알려주고 싶어요. 또 커피를 만든다는 게 고향의 문화를 알린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서울은 모나 씨가 자란 곳과 어떻게 다른가요?
제가 자란 곳은 지하철이 아예 없어요. 서울은 교통수단이 아주 편리하고, 훨씬 발전되어 있죠. 또, 아프리카는 가족 중심으로 공동체 생활을 하는 데 비해 서울 사람들은 좀 더 개인적이랄까? 어떨 땐 눈도 마주치기 싫어하는 것 같아요.(웃음) 아, 음식도 달라요! 제가 자란 곳에서는 소고기 바비큐가 가장 흔한 음식인데, 서울에서는 아주 비싸더라고요.


고향으로 돌아갈 계획이 있나요?
사람들은 난민이 일자리를 뺏고 다른 나라에 정착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은 달라요. 고향의 상황이 안정되면 모두들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죠. 제 꿈 중 하나는 아프리카에 돌아가 바리스타 학교를 세우는 거예요. 사람들이 힘들게 농사 지은 커피를 해외로 수출만 하지 않고 그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싶어요. 제가 서울에서 배운 것처럼 좋은 커피를 직접 만드는 법을 알려주고 싶기도 하고요.

Advertising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