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서울에서 만나는 사르데냐 섬의 수제맥주, 발리 브루어리

서울에서 만나는 사르데냐 섬의 수제맥주, 발리 브루어리

지중해에서 두 번째로 큰 섬, 사르데냐에서 만드는 장인들의 수제맥주를 서울에서 만날 수 있다. 발리(Barley) 브루어리의 맥주다.

에디터 - 이동미 |
Advertising
발리맥주

테이블 위에는 4개의 와인 잔이 놓여 있었다. 와인 테이스팅을 위한 익숙한 테이블 풍경이지만, 오늘의 주인공은 와인이 아닌 맥주. 이탈리아 서쪽, 사르네냐(Sardengna) 섬에서 나는 ‘발리(Barley) 브루어리’의 맥주 네 가지를 테이스팅하는 날이다. 테이스팅만 하는 것이 아니라, 파크하얏트의 레스토랑 ‘코너스톤’에서 이탈리안 요리와 함께 페어링을 하는 것이 콘셉트다. 네 가지의 파스타 및 리조또에 맞춰 각기 다른 맥주를 마시는 저녁. 파스타와 와인은 흔한 궁합이지만 파스타와 맥주 페어링은 그리 흔한 조합은 아니다. 

“프랑스인에게는 시간이 중요합니다. 어느 시간이든, 즐거워야 하죠. 오늘 테이스팅 할 잔들이 앞에 많이 놓여 있는데, 신경쓰지 마세요. 순서를 지킬 필요도 없고요. 그냥 재미있게 마시고 즐기시면 됩니다.”

발리 브루어리 맥주를 수입하는 카보드(Kavod)사의 피에르 코엔아크닌( Pierre Cohen-Aknine ) 씨의 유쾌한 인사말이 시작을 알렸다. 프랑스인이라면 와인이 더 친숙할 듯한데, 레스토랑에서 맥주도 와인처럼 나눠 마시고, 음식과 페어링도 해보는 문화를 만들고 싶어 맥주에 손을 댔다고 했다. 발리 브루어리는 니콜라 페라(Nicola Perra)와 이시도르 마시아(isudir Mascia)가 고품질 수제맥주에 대한 열정으로 만들기 시작한 이탈리아의 크래프트 맥주다. 사르데냐 섬에서 나는 갖가지 과일과 허브를 이용해 만든다. 사파(Sapa)라는 인공감미료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인데, 사파는 사르데냐섬에서 나는 칸노나우 포도가 주재료로 쓰인다. 모든 맥주를 저온살균하고, 필터링하지 않아 병 안에서 한 번 더 발효되는 과정을 거치는 것도 특징이다. 발리 맥주의 맥주병은 흡사 와인병처럼 생겼다. 맥주잔이 아닌, 와인 잔에 따라 마시는 것도 와인을 닮았다. 앞에 놓인 네 개의 잔에 맥주가 채워지기 시작했다.

Tasting 1. 듀엔나(Duenna)

듀엔나

쌉사름한 홉의 뒷맛이 아주 매력적!

가장 먼저 테이스팅한 발리 맥주는 듀엔나. 근사한 오렌지 색과 밀도있는 거품으로 이루어진 이 맥주는 부드러운 목 넘김과 함께 쌉싸름한 홉의 뒷맛이 바로 이어지는, 매우 인상적인 맥주였다. 테이스팅한 맥주 중에 알코올 도수가 6.5%로 가장 높았지만, 트러플 오일과 페이스트가 들어간 버섯 보리 리조토와 궁합이 가장 완벽하게 어울렸다. 홉의 쓴맛이 리조또의 감칠맛을 올려주면서도 드라이한 끝맛으로 잡아주어, 음식도 맥주도 끝까지 먹게 만들었다.

Tasting 2. 프리스카(Friska)

발리맥주 프리스카

시트러스한 풍미와 과일 아로마가 풍부

두 번째로 나온 맥주는 프리스카. 보리맥아와 밀 맥아를 기본으로 고수와 오렌지 껍질 등의 향신료를 첨가해 시트러스한 풍미와 이국적인 과일의 아로마가 느껴진다. 발리 브루어리의 대표 맥주로 이번 테이스팅에서 웰컴 드링크로도 나왔다. 복합적인 풍미를 지니면서도 청량감이 탁월해 식전주로도 많이 쓰인다. 넓적하고 가운데 큰 구멍이 있는 파케리 크림소스 파스타와 함께 마신 프리스카 맥주는 미끌거리고 크리미한 파케리 파스타의 끝맛을 산뜻하게 잡아주는 역할을 했다. 브뤼치즈 등의 치즈류와도 잘 어울리는 맥주다.

Tasting 3. 자가라(Zagara) Tasting 4. 투비투비(Tuvi Tuvi)

발리맥주 자가라 투비투비

자가라, 사르데냐의 꿀로 만든 맥주

세 번째 맛본 맥주는 자가라(Zagara). 사르데냐 섬에 많이 자라는 오렌지 나무의 꽃에서 추출한 꿀로 만든 맥주다. 거품이 풍성하고 끝까지 가는 오렌지향이 특징이다. 테이스팅한 맥주 중 가장 짙은 색을 띠고 거품도 많이 나지만, 도수는 의외로 세지 않다. 새우와 주키니 호박, 당근이 들어간 링귀니 파스타와 페어링했고, 올리브오일의 깔끔한 음식과 잘 어우러지는 단맛, 쓴맛을 지녔다. 라비올리, 샐러드, 이탈리아 양젖으로 만든 치즈, 레코리노와도 잘 어울린다.

투비투비, 잘 익은 살구맛이 나는 맥주

네 번째 맥주는 투비투비(Tuvi Tuvi). 오븐에 구운 리가톤치니 파스타와 함께 한 투비투비는 엘더베리 꽃아와 국화차, 풋춧한 감초 뿌리의 단내를 동반하고 잘 익은 살구맛이 나는 맥주다. 스파이시한 토마토 소스와 페어링되었다.

발리 브루어리의 맥주가 궁금하다면

발리맥주

“맥주를 만들 때 오로지 홉과 보리, 이스트만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맥주를 만드는 물도 중요하고 시간, 그리고 마지막에 추가하는 향도 중요하죠. 물이 좋은 사르데냐섬에서 장인 정신으로 만드는 발리 맥주를 맛보시며 지금의 파티를 즐기세요.”

테이스팅이 끝날 때까지 무엇보다 재미있게 즐기기를 강조했던 피에르 코엔아크닌 씨의 바람대로 끝까지 먹고 마시며 즐거운 저녁이었다. 듀엔나 맥주와 트러플 보리리조토를 연신 먹으며, 배가 부르면서도 수저를 놓을 수 없었다. 지금도 입안에서 탱글탱글거리던 리조토와 듀엔나 맥주의 쌉싸름한 맛이 생각난다. 발리의 맥주를 마실 수 있는 레스토랑이 서울에 몇 군데 있다. 파크하얏트의 코너스톤과 몽고네, 츄리츄리, 한남동에 있는 파올로 데 마리아 등등이다. 와인과 용량이 같은 750ml의 발리 맥주의 가격은 한 병에 4만8000원이다. 맥주가 4만원이 넘는다고 하면 덜컥 비싸다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여러 명이서 와인을 마시듯, 같이 나눠마신다면 수긍할 수 있는 가격이기도 하다. 발리 맥주가 궁금하다면 이 레스토랑들을 찾아가보자. 지중해에서 두 번째로 큰 사르디니아 섬의 맛과 향이 담긴 맥주를 마시며 잠시 이탈리아 여행을 떠나볼 수도 있겠다. 

 

발리 맥주 문의: KAVOD LTD 02-790-4522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