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베톤 부르

베톤 부르

Bars 용산구
beton brut 1
1/2
beton brut 2
2/2

Time Out 의견

호화로운 조명과 가구 그리고 온통 유행하는 음악만 흐르는 뻔한 클럽에 지친 사람은 집중하라. 편안함을 강조한 분위기와 인테리어 그리고 색깔 있는 음악을 갖춘 클럽이 있다. ‘베톤 부르’다. ‘베톤 부르’는 불어로 ‘노출 콘크리트’라는 뜻이다. 콘크리트를 의미하는 ‘베톤’에 천연, 원시적, 가공하지 않았다는 의미의 ‘부르’가 더해져 별도 마감재를 시공하지 않고 콘크리트의 거친 물성을 그대로 드러낸 마감 방식, 베톤 부르. 클럽 베톤 부르가 어떤 곳이냐 묻는다면, 이름 그대로를 답해주면 된다. 좋은 건 다 가져다 놔서 부담이 느껴지는 분위기가 아닌, 웨어 하우스같이 러프한 인테리어와 어두운 조명으로 마음 편히 누구든 놀 수 있는 곳. 주 연령층이 20대지만 간혹 40대까지 찾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일 것이다. 오해 말자. 그렇다고 ‘물’이 안 좋은 건 절대 아니니까. 다만, 다른 곳에 비해 편안한 마음으로 음악에 집중할 수 있는 클럽임은 확실하다. 이게 전부가 아니다. 국내에서는 보기 드물게 플로어가 두 개로 나누어져 있다. 작은 플로어 메종느와와 큰 플로어 메종루즈는 복도를 사이에 둔 각각 독립적 공간으로 메종느와에서는 베이스 뮤직, 덥스텝, 트랩을 메종루즈에서는 테크노와 테크 하우스를 들을 수 있다. “여러 콘셉트와 다양한 음악이 좋아서 나눠봤어요. 음악 취향에 따라, 그날 기분에 따라 마음껏 이동하며 즐기면 돼요.”뿐만 아니라, 사장이자 디제이인 큐엔에이는 베톤 부르를 클럽 외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한다. 클럽으로 오픈하기 전, 오후 8시~10시에는 재즈나 어쿠어스틱 팀의 공연이나, 평론가 이대화의 음악 관련 강연 등을 통해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리고 있다. 관련 일정은 베톤 부르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쪽으로 치우친 신에서 소수가 만들어나가는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어요.” 답 나오지 않나? 썸 타고 있는 이성이 있다면 이태원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베톤 부르로 향하자. 강연이나 공연을 관람하며 '난 음악을 그냥 즐기지 않아. 제대로 듣지'라는 식의 아는 척 좀 하자. 플로어가 클럽으로 바뀌면, 술 한잔하며 그 또는 그녀와 어두운 조명 속에 몸을 맡기자. 게임 오버.

게시됨

상세내용

주소 2층
보광로 60길 17
용산구
서울

교통 이태원역 (6호선) 3번 출구. 도보 5분.
가격 맥주 8천원부터, 칵테일 8천원부터, 보틀 11만원부터
연락처
운영 시간 22:00-06:00(금, 토요일만 오픈)

사용자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