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랑빠스81

랑빠스81

Bars, 타파스 바 마포구
비평가의 선택
5 최대 별점 5개
랑빠스1
1/3
랑빠스2
2/3
랑빠스3
3/3

Time Out 의견

5 최대 별점 5개
샤퀴트리 전문 바가 생겼다. 프랑스식 햄과 소시지를 직접 만든다는 점에서 이 집은 프랑스 선술집보다 샤퀴트리 전문집으로 주목받아 마땅하다. ‘막다른 골목’이라는 뜻의 랑빠스. 그리고 뒤에 붙는 81이라는 숫자는 이곳의 두 셰프인 그레고리 미쇼와 지오의 출생 연도를 의미한다. 81 년생 동갑내기 그렉과 지오는 햄과 소시지를 직접 만들기 위해 마장동 고깃집을 뒤졌고, 그중 한 군데서 고기를 공급받기 시작했다(양고기는 호주산을 쓴다). 프랑스에서 16살부터 요리를 배웠고, 라 투르 다르장과 플라자 아테네에서 수셰프로 일한 셰프 그렉이 만드는 샤퀴트리는 정통이라 부르기에 조금도 손색이 없다. 메뉴판을 통째로 가져와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지오 셰프의 센스도 빛난다. 현재 랑빠스 81에서는 6 종류의 수제 소시지와 6종류의 수제햄, 파테 및 리엣 4종 등 한국에서는 좀처럼 맛보기 어려운 음식을 즐길 수 있다. 매콤한 양고기 소시지인 메르게즈(Merguez)는 정말 훌륭하고, 돼지위 안에 고기를 넣어 만든 특이한 앙두이예(Andouille) 소시지는 프랑스인이 와서 감탄하고 먹고 가는 메뉴다. 소시지를 시키면 시금치크림, 감자그라탱 등 사이드 메뉴가 함께 나오기 때문에 양도 적당하다. 또 오리콩피와 소시지를 올린 카술레(콩과 고기를 토마토 소스에 오랜 시간 끓여낸 전통요리) 등도 맛볼 수 있다.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와인값. 하우스와인 한 병이 2만7000원이다. 넷이 가서 이것저것 시키고 와인까지 먹어도 10만원이 안 넘는다. 제주도에서 지금은 운영을 하지 않는 한 호텔의 70년대식 가구와 의자를 배로 실어와빈티지하게 색을 입히고 색다르게 작업한 임수미 작가의 공간 인테리어도 크게 한몫한다. ‘스튜디오 푸드랩’의 듀오 셰프인 그렉과 지오가 새롭게 선보인 샤퀴트리 선술집. 벌써 연남동이 들썩거리고 있다.

상세내용

주소 동교로 30길 17-1
마포구
서울

가격 카술레 3만2000원, 양고기 소시지 2만원, 오늘의 디저트 6000원, 하우스 와인 1병 2만7000원
연락처
운영 시간 12:00 – 15:00, 18:00– 24:00
추천작
    Best selling Time Out Off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