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

Bars 강남구
비평가의 선택
5 최대 별점 5개
구스 아일랜드 브루하우스_1층 메인 홀
1/5
구스 아일랜드 브루하우스_3층 루프탑
2/5
3/5
구스 아일랜드 브루하우스_버번카운티
4/5
구스 아일랜드 브루하우스_소피
5/5

Time Out 의견

5 최대 별점 5개

Friendly warning!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check that venues remain open.

리뷰 쓰기가 망설여진다. 맥주 맛을 아는 사람이라면, 에디터 추천으로 이 곳을 방문한 후 다른 맥주는 마시기 힘들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적어도 에디터의 경우는 그렇다. 미국 일리노이 주 시카고에서 1988년 시작된 구스아일랜드 양조장은 부근에 위치한 시카고 유일의 섬 이름을 따 만들어졌다. 맥주 이름도 시카고 다운타운의 지역번호를 딴 ‘312 어반 윗 에일(Urban Wheat Ale)’, 지하철 호선명을 딴 ‘그린 라인 페일 에일(Green Line Pale Ale)’, 시카고 주기(州旗)를 상징하는 ‘포 스타 필스(Four Star Pils)’ 등 탄생지에 관련된 모티프를 담고 있다. 2016년 12월 역삼동에 문을 연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는 현재 5종의 생맥주와 12종의 병맥주, 그리고 5종의 미국 타 브랜드 맥주와 칵테일, 스피릿을 구비하고 있다. 맥주와 페어링하기 좋은 메뉴도 몇 가지 준비돼 있다. 스테이크 메뉴(4만7000원 – 7만5000원)를 제외하곤 대부분 1만5000원에서 2만원 선으로 맥주 가격 보다 부담 없는 편이다. 반죽에 소피(Sofie) 맥주를 넣어 튀긴 칼라마리와 두툼한 수제 베이컨을 통째로 얹은 시저 샐러드 등, 모두 푸짐하며 격식을 차리지 않은 미국식이다. 공간은 1,2층뿐 아니라 루프톱 좌석과 프라이빗한 배럴룸(예약제로만 운영)으로 구성되어 널찍하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몰려드는 사람들로 인해 주중에도 대기 필수다).

이 곳에서 맛볼 수 있는 맥주 중 에디터가 추천하는 종류는 3가지. 먼저, 생맥주로 마실 수 있는 ‘구스 IPA’는 선명한 주황색으로, 부드러운 탄산에 망고, 패션프루트 등의 열대과일 노트가 얌전히 느껴진다. 홉 향이 조화로우면서도 쓴맛이 엷어 평소 IPA를 즐기지 않는 사람도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두 번째, ‘소피(Sofie)’는 오렌지 껍질과 함께 와인배럴에서 숙성된 벨기에 스타일 에일. 엘더플라워 같은 꽃 향기가 입안으로 퍼지는 ‘화사한’ 맛의 맥주다. 적당한 탄산과 함께 부드럽게 넘어간다. 약간의 신맛과 단맛, 알싸한 맛이 공존하지만 어느 하나 지배적인 맛 없이 조화롭고 ‘겸손한’ 맥주. 끝에는 크리미한 질감과 바닐라 향이 엷게 감돈다. 에디터가 추천하는 마지막 맥주는 ‘버번 카운티(Bourbon County)’. 30년 이상 버번이 숙성된 배럴에 스타우트를 채워 2년 넘게 숙성시킨 병맥주다. 탄산이 거의 없고 잔에 따랐을 때 거품도 거의 형성되지 않아 놀랄 수 있다. 그만큼 무겁고 ‘장대한’ 맛. 버번과 다크 초콜릿, 바닐라, 캐러멜, 그을린 오크 나무 향이 깊이를 더한다. 맥주 애호가라면 평생 한번은 꼭 경험해야 할 특별한 맥주다. 500ml 병이 7만5000원으로 가까이하기 힘든 가격이지만 그저 ‘맥주’라 칭하기엔 너무나 큰 무언가이기에, 와인을 대신하는 축하주로써 탁월하다.

‘창의적이고 독특한 것이 괴짜를 의미하진 않는다.’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를 나서며 (사람이 아닌) 맥주에 대해 느낀 것이다. 다양한 요소들이 공존하며 하나 둘씩 제때에 각자의 캐릭터를 나타내는 것. 그러면서 어느 하나 ‘튀는’ 것 없이 미묘하게 형성되는 조화. 구스아일랜드의 맥주는 ‘특이함’과 ‘저렴한 가격’으로 경쟁하는 국내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 ‘절제를 통한 완벽함’이라는 실마리를 준다. 계속해서 늘어나는 국내 양조장과 펍의 수에도 불구하고 세계 첫 브루하우스를 서울에 문 연 자신감은 여기에 있다. 한번 정도 호기심으로 마실 맥주가 늘어나는 가운데, ‘특별하지만 매일 마시고 싶은 맥주’를 제공하는 구스아일랜드. 참으로 반갑지만, 이제 다른 맥주는 마시기 힘들어진 에디터는 이 맛을 몰랐던 때가 그립기도 하다.

글 원아림

게시됨

상세내용

주소 역삼로 118
강남구
서울

가격 구스 IPA(380ml) 9000원, 소피(355ml) 1만4000원, 버번 카운티(500ml) 7만5000원, 소피 배터드 프라이드 칼라마리 1만5000원, 크래프트 베이컨 시저 샐러드 2만원, 맥 앤 치즈 1만5000원, 마늘 치킨 2만원, 비프 타르타르 2만3000원, 애플우드 스모크 치킨윙 1만8000원, 드라이에이지드 티본 스테이크 7만5000원, 립아이 스테이크 4만7000원
연락처
운영 시간 11:30~01:00
추천작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