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펫

Attractions, 동물원 & 수족관
0 좋아요
저장하세요
쿠펫
1/5
쿠펫
2/5
쿠펫
3/5
쿠펫
4/5
쿠펫
5/5

“우~아~우아~우아~” 라는 전주가 나오면 우리는 자동적으로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라는 노랫말을 흥얼거릴 것이다. 여기에 목도리 도마뱀이 우스꽝스럽게 뛰는 모습도 함께 떠올리면서. (흉내도 낼 수 있다) 어릴 적 즐겨보던 그 방송은 인간 말고도 이 지구를 구성하는 다양한 동물과 생물에 대해 호기심과 위대함을 동시에 느끼도록 만들어주었다. ‘아름다운 동거’라는 쿠펫의 슬로건은 에디터가 지금껏 동물을 생각하며 갖고 있던 철학과 일맥상통한다. 아직까지 많은 사람들이 파충류나 절지류를 혐오동물로 인식하며 거부하지만, 쿠펫은 모든 동물을 우리와 함께 생태계를 구성하는 생물로서 최고의 사육 환경에서 보살펴주고, 건강한 희귀 애완동물 사육을 위해 노력한다는 점에서 지금 시대에 꼭 필요한 곳이다.

쿠펫은 이구아나부터 카멜레온, 개구리, 뱀, 도마뱀 등 다양한 종류의 희귀한 애완동물을 분양하며 사육에 필요한 모든 용품을 판매한다. 엄밀히 따지자면 동물과 함께 놀고 즐길 수 있는 ‘펫 카페는 아닌 셈이다. 하지만 분양이 목적이 아니더라도 우리가 쿠펫을 방문할만한 이유는 충분하다. 우선 동물원보다 더 가까이 희귀 파충류를 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에디터는 심지어 한 번도 거북이조차 본 적이 없다. 그러니 이곳에서 마주한 비어디 드래곤이나 베일드 카멜레온, 킹 스네이크 등 다양한 종류의 파충류를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놀라운 경험이었다. ‘체험’도 가능하다. 얼마 전까지는 누구나 체험권을 구매하면 직접 먹이를 주거나 핸들링 할 수 있는 체험이 가능했지만, 동물들이 힘들어하는 까닭에 어린이만 대상으로 주말에만 파충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털이 수북한 개와 고양이의 부슬부슬한 느낌에 익숙해져 있는 아이들이 의외로 보드랍고 매끈한 느낌의 파충류를 직접 만져보고 먹이를 줘봄으로써 생물에게 쉽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다.

애완동물을 키우고 싶지만 비염이 있거나 털 알레르기가 있어 개, 고양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들에게 파충류는 아주 좋은 대안이다. 분양을 원하는 생물은 쿠펫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구매할 수 있지만, 매장에 직접 방문해 키우고 싶은 동물의 활동성이나 먹이 반응을 살펴보고 전문가에게 사육법을 배워보기를 추천한다. 매장 한 켠에 마련된 작은 카페테리아에서 음료도 즐길 수 있는데, 주문은 필수가 아니며 구경만 해도 무방하다.

글 김시화

게시됨

장소 이름 쿠펫
연락처
주소 서경빌딩
봉은사로84길 9,
강남구
서울

운영 시간 11:30-21:00, 매주 월요일 휴무
가격 종류에 따라 1만원부터 1000만원까지

You may be interested in: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