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us in your inbox

검색

이번 주말에 봐야 할 예술 전시

이번 주말에 꼭 챙겨 봐야 할 크고 작은 예술 전시들!

광고하는
이화 벽화 마을
  • 3 최대 별점 5개
  • Art
  • 공공 미술
  • 혜화동
  • 가격 0/4
1970년대에 공장과 판자촌으로 가득했던 '이화 벽화마을'은 문화관광부 추진 미화사업 이후로 야외 문화 예술 공간으로 재개발되었다. 이화동의 아주 한국적인 동네에서 낙산공원의 말끔히 정돈된 정원까지 이어지는 주택가 골목들은 70명이 넘는 다양한 예술가들이 만든 설치예술작품과 조각, 벽화와 간판의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이 공간을 제일 효과적으로 탐방하려면 길을 한번쯤 잃는 것이 필요하다. 숨어 있는 예술 작품을 발견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도시 전체의 야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어 , 해질녘쯤 방문하는 것도 좋다.
백남준 기념관
  • 4 최대 별점 5개
  • Art
스마트폰은 필수고 인공지능을 탑재한 제 4차 산업혁명을 논하는 이 시점에서 감흥이 덜할지도 모른다. 인터넷이 나오기 전, 백남준은 1960년 활동할 당시 첨단 기술매체와 인간과의 공존을 상상하고, 이를 예술로 풀어간 비디오아트의 선구자이다. 백남준은 일본, 독일, 미국 그리고 세계 여러 곳곳을 돌아다니며 왕성한 작품세계를 펼쳤다. 기존에 있는 백남준 관련 미술관과 달리 이곳 백남준 기념관은 작가의 작업이 있기보다 전시장 자체가 백남준을 기억하는 곳이다.  백남준이 1932년부터 1950년대까지 유년시절을 보낸 예전 창신동 큰대문집 터 안 작은 한옥 한 채가 기념관으로 지정되었다. ㄷ자 한옥인 기념관을 들어가는 대문에는 문의 모양대로 스크린이 붙어 있고 무작위로 광고가나온다. 이는 TV로 작업을 했던 백남준을 오마주한 감상돈의 작업이다. 아담한 마당에서 통유리를 통해 안채가 훤히 보인다. 이러한 투명함은 관객들에게 숨김없이 백남준을 소개한다. 전시장에는 큼직한 패널들 속에서 ‘백남준 이야기’ (2017) 을 읽을 수 있다.  1984년 백남준이 잠시 귀국을 한 시점에서 그의 유년의 기억과 작가의 예술세계의 연결한 자료들이다. 백남준의 드로잉과 그 당시 서울의 교통상황, 지인의 회고들과 큰대문집 에서의 생활, 어릴 적 들었던 음악과 문학작품을 통해 백남준을 더욱 알아갈 수 있다.  ‘백남준 버츄얼 뮤지엄’ (2017) 은 예스러운 TV장에 다이얼로 채널을 돌려야 하는 TV가 있다. 그 앞에 아담한 벤치에 앉아서 다이얼을 돌리면 그 건너편 디지털 화면에 백남준의 연대기, 작품, 연대 전시, 어록들이 파노라마처럼 나온다. 시간여행을 하는 느낌이다. 곳곳 현재 작가들이 백남준를  오마주한 작업이 배치 되어 있다. 벽 한가운데 붙여져 있는 다이얼이 장착되어있는 TV를 들여다 볼 수 있다. 그 안에는 유리구슬과 다른 장식품 너머로 건너편에 있는 카페가 나온다. 새삼 일상이 신비로워지고, 백남준의 작업세계처럼 유쾌한 공간이다. 글 남예은  
광고하는
  • Art
  • 예술
  타임아웃 서울 2월호의 특집은 ‘서울의 베스트 커피집 10’이었습니다. 한글판과 영어판 표지가 다르게 진행되었는데, 특히 영어판에 대한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사람의 입술 모양으로 만들어진 커피 뚜껑의 이미지였는데, 사실 이것은 산업디자이너이자 아티스트인 장우석의 작품입니다.   커피와 키스를 둘 다 좋아하는 작가는 커피는 매일 마실 수 있지만, 키스는 매일 할 수 없다는 자신의 상황에 주목했고, 카페에서 이 아이디어에 관련된 스케치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는 사람들이 이 입술이 그려진 커피 뚜껑을 들고 있는 장면을 상상하면서요.   처음에는 입술만 있는 커피 뚜껑을 고안했지만, 키스를 할 때 현실적으로 코가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는 걸 깨닫고 코와 얼굴의 근육을 더 디자인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여기에 그리스 조각상의 얼굴 윤곽을 땄구요. 테이크아웃 커피는 도시의 문화이자 패션입니다. 입술 모양의 뚜껑으로 독특한 동시에 아주 기발한 제품을 만든 작가에게 지지의 말을 전합니다. 아울러, 타임아웃 서울 2월호 표지에 흔쾌히 자신의 작품을 이미지로 쓸 수 있게 해준 작가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장우석 작가의 작품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작가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인터뷰의 일부를 공유합니다. 홈페이지는 www.behance.net/oowoo Q&A Q 입술이 그려진 커피 뚜껑 아이디어는 어디서 떠올랐나요? A 아침마다 커피를 마실 때 따뜻한 커피는 따뜻한 키스와 같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기존의 밋밋한 플라스틱 뚜껑은 나의 욕구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Q 이 뚜껑으로 커피를 마시면 어떤 느낌인가요? A 진짜 키스하는 듯한 느낌을 주려고 노력했다. 코가 없이 입술만 있는 첫 테스트 뚜껑은 모양이 이상하고 공허한 느낌이었다. 현실적으로 코가 키스의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는 것을 깨닫고 코와 안면 근육을 넣고 입술도 더 크게 디자인을 바꿨다. Q 이 뚜껑은 현재 구매가 가능한가요? A 한국에서는 최근 판매를 시작했다. 텀블러로 착각을 많이 하는데 커피 체인점(B2B)에 일회용 커피컵 뚜껑으로 디자인된 제품이다. 소비자 반응이 나쁘지 않으니 텀블러도 나중에 만들 수 있있겠다.              
추천작
    추천작
      광고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