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염리동 골목길 탐험

서촌도 있고, 경리단도 있고, 연남동도 있지만 염리동을 가장 먼저 소개한다. 염리동 맛집, 염리동 카페, 염리동 소금길 등 염리동의 모든 것.

PHOTOGRAPHS: PARK JUNG-WOO

이대역 5번 출구, 메인 도로에서 한 골목 들어서면 염리동이 시작된다. 대학교 주변의 번화한 상가나 옆 동네 아파트 단지와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구불구불한 골목에는 80년대에서 시간이 멈춘 듯한 오래된 주택과 옛 간판을 그대로 사용한 상점들을 만난다. 재개발로 풍경이 변한 다른 지역과는 달리 염리동은 1980년대 모습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염리동 골목 언덕에 위치한 ‘태양문구’는 30년째 한자리다. 다닥다닥 붙은 연립주택도 80년대에는 인기가 많은 집이었을 것이다. 염리동은 현재 우리에게 익숙한 서울의 모습이 아니다. 주말에 관광객들로 발 디딜 곳 없는 동네와도 거리가 멀다.

좁고 복잡한 골목길은 해가 지면 으슥한 골목으로 변했다. 범죄를 우려한 서울시가 2012년에는 범죄 예방 프로젝트를 만들어 새롭게 디자인까지 했다. 으슥한 골목길에 노란색으로 칠한 가로등과 안내판을 세우고 걷기 코스인 ‘소금길’도 만들었다. 현재 소금길은 주민을 위한 안전 지킴이 역할뿐 아니라 외지인이 염리동을 찾는 하나의 이유가 된다. 소금길을 찾은 사람들이 곱게 칠해진 벽과 바닥의 그림을 카메라에 담는다. 지금 염리동은 또 한번 변하고 있다.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자연스럽게 둥지를 튼 공간이 하나 둘 생겼다. 15년 된 이전 상점의 간판을 그대로 달고 있는 여행 책방 ‘일단 멈춤’이 대표적이다. 독특한 동네 분위기와 비교적 저렴한 임대료 덕분에 새로운 공간을 꿈꾸는 청년들이 이곳에 모여들고 있다. 투박한 동네에는 왠지 모를 편안함과 안도감이 배어 있다. 오래된 문구점과 작은 책방, 소금길 등 햇살 좋은 날 염리동 골목골목을 걸어보자.

소금길

소금길 찾기
1/3

소금길 찾기

이대역 5번 출구로 나와 왼쪽 골목으로 들어서면 명성한의원이 보인다. 명성한의원을 정면에 두고 다시 오른쪽 골목으로 꺾으면 CU 편의점이 있는데, 편의점을 끼고 돌아 오르막길을 올라가면 소금길 36번에 도착한다.

더 읽기
염리동
소금길 19번
2/3

소금길 19번

분홍 벽을 따라 갖가지 생활용품이 진열된 이곳은 김종철 할아버지가 만든 벼룩시장이다. 쓰레기도 줄일 겸 버려진 물건도 충분히 재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에 폐품을 주우며 모은 쓸 만한 그릇을 집 앞에 내놓으면서 시작되었다. 주민들은 이곳에서 자발적으로 물물교환을 할 수 있으며, 그릇은 본래의 역할은 물론 향초를 담는 용기나 화분 받침대가 되기도 한다.

더 읽기
염리동
소금길 32번
3/3

소금길 32번

웃어밥 최성호 대표는 염리동에서 가장 매력적인 곳으로 이곳을 추천하며 말했다. “옛날에 <서울의 달>이라는 드라마가 있었는데, 밤이 되면 서울이 그렇게 쫙 보여요.” (<서울의 달>은 서울 달동네를 배경으로 각자의 삶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1994년 드라마다.)

더 읽기
염리동

염리동에서 가봐야 할 곳

1

웃어밥

“우리 그냥 김밥이나 앉아서 팔자.’’ 우스갯소리로 들리겠지만 이것이 ‘웃어밥’의 시작이다. 웃어밥은 무일푼으로 상경한 3명의 청년이 모여 길거리 판매로 시작한 주먹밥 브랜드이다. 떡볶이 포장마차도 저비용으로는 쉽사리 할 수 없는 사업이라는 걸 깨달은 그들의 차선책이었지만, 지금은 이대역 3번 출구 앞 웃어밥이 떴다 하면 줄이 길게 늘어서며 명물로 자리 잡았다. 청년들이 건네는 힘찬 아침 인사, 당일 찧은 햅쌀로 지은 밥과 국내산 식재료를 사용해 매일 아침 만든 주먹밥이 사람들에게 통한 것이다. 염리동에 위치한 본점은 매장이라기보다 식품 제조 허가를 받은 주먹밥 공장이다. 거리로 나가는 주먹밥이 모두 여기에서 만들어진다. 아침에만 이용할 수 있는 노점과 달리 이곳에서는 언제든 맛있는 주먹밥을 포장해갈 수 있다.

더 읽기
염리동
2

퇴근길 책한잔

책과 술이 있는 동네 책방, 그리하여 이름도 ‘퇴근길 책한잔‘이다. 퇴근길 책한잔은 카우치서핑 호스트이자 여행자로 <카우치서핑으로 여행하기>라는 책을 펴낸 김종현 씨가 지난 4월 오픈한 소규모 책방이다. 공연장과 카페를 만들고 싶어 한 주인장이 공연도 열고 술도 판매하는 책방을 만든 것. 에어컨 수리점이 있던 13평의 작은 공간은 책과 선반, 의자로 채웠다. 페인트칠부터 조명과 싱크대 설치까지 김종현 씨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게 없다. 판매하는 책도 냉장고를 채운 맥주도 주인의 취향이 한껏 묻어난다. 매주 토요일에는 독립출판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을 진행한다.

더 읽기
염리동
3

일단멈춤

여행 관련 책과 독립출판물을 파는 여행 책방. 주인 송은정 씨는 여행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동네를 찾아 염리동에 터를 잡았다. ‘일단멈춤’에는 당신이 기대한 것보다 더 다양한 여행 책이 있다. 여행서를 비롯해 여행 전후로 영감을 얻을 수 있는 책, 여행 중 읽으면 좋은 책 등 여행의 틀을 넓힐 수 있는 책으로 좁은 가게를 가득 채웠다. “여행은 우리가 가지 못한 어떤 나라 일수도 있지만 좁게는 어느 도시, 어느 동네, 어느 거리 등 구체적인 장소를 경험하는 거잖아요. 그래서 특정 장소에 대한 책, 그리고 여행과 뗄 수 없는 걷기와 관련된 책 등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있어요.”

더 읽기
염리동
Advertising
4

언뜻 가게

‘언뜻 가게’는 염리동과 인접한 아현동에 자리하고 있다. 쌀가게라고 쓰여 있지만 쌀가게가 아니다. 언뜻 가게를 한 단어로 정의하기는 어렵다. 페이스북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언젠가 사라질 재건축 예정지에 ‘언뜻’ 모여든 사람들이 함께 노니는 놀이터. 언뜻 보니까 궁금하다. ~(중략) ‘언뜻 가게’가 그렇다.” 피터로 불리는 천휘재 씨가 친구들과 함께 만든 이곳에서 그들은 소셜 다이닝, 전시, 공연, 워크숍 등 이런저런 작당을 한다. 한적한 오전에서 오후 시간에는 개인 작업 공간이 필요한 사람들의 공동 공간으로도 사용된다. 최근에는 카레밥, 순두부찌개 등 식사도 팔기 시작했다.

더 읽기
염리동
더보기

염리동에서 만난 사람

당신은 누구인가
‘피터 아저씨’라는 이름으로 음악을 하고 있다. 멤버들과 함께 생활하는 집 ‘아현동쓰리룸’에서 생활하며 동료 뮤지션들을 집에 초대해 ‘홈메이드 콘서트’를 열기도 하는 천휘재라고 한다. 최근에는 ‘언뜻 가게’를 열었다.

지금 하는 일에 대해 설명한다면
아현동쓰리룸, 홈메이드콘서트, 언뜻 가게 모두 동네를 기반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예술가로서 작품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생계와 자립 기반이 필요하다. 그런데 작품 활동으로는 도저히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구조이다 보니 ‘지역에서 예술을 필요로 하는 지점을 찾아내 그것을 일로 발전시켜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게 되었다. 아직 수익은 제로에 가깝지만 올해 안에는 지속 가능한 나름의 구조를 만들어보려고 한다.

염리동을 좋아하는 이유
아현동과 인접한 염리동은 서울에 몇 남지 않은 ‘동네’다운 동네다. 유명해진 동네에 비해 볼거리가 적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시간이 만들어낸 동네 자체가 하나의 관광자원이라 생각한다. 또 염리동 소금길 코스를 따라 천천히 산책하는 것도 좋다.

추천하고 싶은 염리동의 다른 장소
동네 골목골목을 다니다 보면 ‘태양문구’ 라는 오래된 문방구를 발견할 수 있다. 어릴 적 학교 앞에서 불량식품을 사 먹고 뽑기를 하던 문방구의 분위기가 그대로 남아 있어 종종 놀러 가곤 한다.

염리동을 방문하기 좋은 때
염리동은 제비가 매년 찾아오는 지역이다. 날씨가 본격적으로 따뜻해지는 4월 중순부터는 제비가 집을 수리하고 알을 낳아 새끼를 키우는 과정을 비교적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다.

염리동 탐험 지도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