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불금’을 위한 열정의 바 추천 리스트

몸은 녹초여도 놀아야만 사는 금요일 밤. 예쁜 언니 오빠들을 따라 서울에서 가장 핫한 바로 가보자.

잦은 야근으로 육체는 지쳐만간다. 하지만 금요일 밤이 되면 신기하게도 몸이 가벼워진다. 그리고 ‘놀고 싶다’는 생각에 눈이 번쩍 뜨인다. 월요일부터 묵혀 온 스트레스를 풀 수 있는 금요일은 이번 주에도 어김없이 찾아온다. 밤새 놀아도 늦잠을 잘 수 있는, 일주일 중 가장 원 없이 놀 수 있는 ‘그날’이다. 불금은 당연히 맛있는 술과 함께해야 한다. 물론 좋은 친구도 필요하다. 요즘 가장 입에 오르내리는 바들을 소개한다. 웃음과 숨소리가 거칠어지는 밤이 바에 들어서는 순간 시작된다.

요즘 서울에서 가장 '핫'한 바

바라붐

'이팅 바(eating bar)'라는 새로운 개념의 레스토랑 겸 바. 계절에 따라 주재료가 바뀌며 와인과 보드카, 맥주를 착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여러 명이 함께 앉는 롱 테이블이 유럽이나 뉴욕 분위기를 연상시킨다. 전시회와 파티 등 대규모 모임도 가능한 곳. 음식 가격이 싸다고 할 수는 없지만, 재료의 신선도나 요리의 창의성을 생각하면 합리적이라고 볼 수 있다. 캐주얼하게 즐기기보다는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 가면 좋을 듯. 우아하지 않은 분위기에서도 와인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것이 추천 포인트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것만 먹고 다닌 두 디렉터가 선보이는 메뉴는 가히 환상적!

더 읽기
한남동

글램

청담동에서나 찾아볼 수 있었던 고급 바를 이태원에 상륙시킨 본격적인 바다. 모든 것이 새로 지어졌지만, 유럽의 오래되고 전통있는 바처럼 빈티지하게 꾸미는데에 아낌없이 돈을 들였다. 높은 천장과 바의 중앙을 거의 다 차지하고 있는 긴 원형의 바, 그 위에서 무수히 반짝이는 조명 장식까지, 이름처럼 정말 글래머러스하다. 수트 차림의 젊은 신사들과 전문직종의 사람들, 잘 차려입은 여성들이 많이 찾아와 서로 만남을 갖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주말이면 디스트릭트 골목 앞까지 나와있는 사람들의 스타일이 완전 다른데, 소위 '강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미남미녀 스타일이라 할 만하다. 평일에도 사람이 많으며, 칵테일 한 잔도 흥겹게 즐길 수 있는 분위기가 잘 조성되어 퇴근 후에도 많은 이들이 찾아온다. 글램에 어울리게 섹시한 음악을 트는 DJ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물' 좋기로 소문난 바인 만큼 드레스 코드도 까다롭다. 후드가 장식된 티셔츠는 입장이 안 되며, 티셔츠를 입더라도 칼라가 있는 PK셔츠만이 입장 가능하다. 페도라는 가능하지만, 캡은 안되니 명심하도록 하자

더 읽기
이태원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