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서울을 대표하는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그냥 고급 레스토랑이 아니다. 훌륭한 요리와 그에 어울리는 술을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별 다섯개 레스토랑이다.

여기 친절한 서비스와 최고의 셰프가 만든 요리가 있다.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에 이름을 올린 레스토랑 두 곳과 최근 새롭게 주목 받고 있는 레스토랑 등 서울 최고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리스트를 공개한다. 연인과 함께, 가족과 함께, 친구와 함께 특별한 날을 기념하기에 더없이 좋은 곳들이다.

정식당

거창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우리에게 한식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한식에 무관심한 외국인들에게 새로운 동양의 미식 세계를 알려준 곳이라고 할 수 있겠다. 2009년 신사동, 2011년 뉴욕에 문을 연 정식당은 이후 미슐랭 2스타를 받고 ‘2014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50‘에서는 한국 레스토랑으로는 유일하게 20위에 랭크되었다. 올해는 10위에 올랐다! 늘 남의 나라 레스토랑 수식어인 줄만 알았던 그런 타이틀이다. 테이스팅 메뉴와 각 코스마다 3가지 메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초이스 메뉴로 구성된다.

더 읽기
청담동

메종 드 라 카테고리

청담동에 자리한 프렌치 브라세리. 브라세리는 부담없이 들를 수 있는 프렌치풍 레스토랑을 말한다. 하지만 이곳에서 ‘부담 없다는 것’은 가격이 저렴하다거나 소박한 분위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동안 파인다이닝에 치중된 청담동의 여느 프렌치 레스토랑과는 달리 보다 대중적이고 간단하게 한끼 해결하기 좋은 음식과 디저트를 제공한다는 것에 촛점을 맞췄다. 새우 수플레와 양고기 요리가 괜찮은 편이며, 디저트로는 크림과 쿠키로 만든 아이스박스 케이크가 인기다.

더 읽기
청담동

밍글스

최근 정식당에 이어 강남에서 가장 흥미로운 ‘퓨전 한식’을 내놓는 레스토랑으로 평가받고 있다. ‘밍글(Mingle)’이라는 이름처럼 한식을 근간으로 일식, 스페인, 프렌치 레시피를 적절하게 적용해 요리한다. 밍글스에서 선보이는 퓨전 한식에서 가장 칭찬할 만한 부분은 ‘퓨전’이 주는 부정적인 요소를 걷어냈다는 것이다. 그동안 퓨전, 그 중에서도 퓨전 한식이라고 하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 허울만 좋은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밍글스는 재료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명확한 이해 그리고 재료를 선정하는 까다로운 안목을 더해 한식을 어떻게 하면 발전하고 확장시킬 수 있는지 아주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더 읽기
청담동

스와니예

최근 가장 주목받고 있는 컨템포러리 다이닝 레스토랑이다. 서래마을의 어느 한적한 골목에 자리한 스와니예에 들어서면 ㄷ자 형태의 오픈 주방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어느 테이블에 앉더라도 시야에 들어오는 이 주방을 두고 이준 오너셰프는 ‘무대’라 칭한다. 현란하면서도 치열한 주방의 세계를 배경으로 셰프의 손맛과 감성이 담긴 요리는 더욱 특별해진다. 3~4개월마다 바뀌는 음식의 가장 큰 특징은 ‘이야기’가 있다는 점이다. 영화나 계절 등의 에피소드가 담긴 요리는 혀의 즐거움을 주는 것은 물론 감성까지 건드린다.

더 읽기
반포동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