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지금, 꼭 가봐야 할 홍콩 음식점

지금, 꼭 가봐야 할 홍콩 음식점

홍콩이 당신을 부른다.

에디터 - 박인정 |
Advertising
podam

홍콩 음식은 바로 맞닿은 중국 본토 도시, 광동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광동은 사천, 강소, 절강과 함께 중국의 음식을 대표하는 8개 도시 중 하나다. 3면이 바다라 예로부터 무역의 중심지였고,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며 식문화도 풍부해졌다. 이후 1842년부터 약 150년 동안 영국의 지배를 받으며 요리도 서구의 영향을 받게 된다. 다양하고 풍부한 맛을 가진 음식 덕에 홍콩은 '미식가의 천국'이라 불린다.

동서양의 문화를 녹여낸 홍콩만의 독특한 음식 문화는 ‘마음에 점을 찍는다’는 뜻인 딤섬에서 엿볼 수 있다. 영국 사람들의 티타임은 홍콩에 오며 차와 만두를 먹는 ‘얌차’로 변했다. 홍콩의 소울 푸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딤섬이기에, 메추라기 고기나 흑미, 삭힌 오리알, 피딴을 소에 넣는 등 다양한 조리법이 있다. 봄부터 더운 홍콩 대신, 산뜻한 봄바람 부는 서울에서 홍콩을 만나보자. 딤섬은 물론, 에그타르트만큼 유명한 파인애플 빵 뽀로빠오, 제대로 만든 홍콩식 우육미엔을 맛볼 수 있다. 

Bars

춘광사설

용산구

춘광사설. 영화 < 해피 투게더 >의 원제를 바 이름으로 한 곳이다. 이름뿐만 아니라, 공간 자체가 이 영화의 단면 같다. 들어서자마자 들리는 < 해피 투게더 >의 음악, 한쪽 벽면에서 계속 상영되는 영화 장면들, 금붕어 두 마리가 들어있는 어항, 숨어있는 빨간 방까지. 영화 속 장면 같은 이 바는 ‘쓸쓸해서, 쓸쓸하지 않아서, 마음이 그저 그럴 때’ 찾으면 좋을 곳이다. 잡지 에디터 출신의 주인이 근처에 운영하고 있는 프렌치 레스토랑 ‘서울집’에 이어 두 번째로 열었다...

Advertising
Restaurants

몽중인

관악구
3 최대 별점 5개

몽중인은 샤로수길의 한적한 주택가에 위치해 일부러 찾아가야만 갈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저녁이면 으레 2시간 이상을 기다려야 하는 줄이 생긴다. 실내는 왕가위 감독의 에서 영감을 받아 복고풍으로 꾸며져 있다. 80년대 홍콩을 떠올리게 하는 분위기. 자리에 앉으면 먼저 웰컴 드링크가 나온다. 이름하여, ‘몽중샷’. 속이 뜨끈해지는 고량주 위에 생크림을 올린 것이다. 오래 기다렸던 시간을 어느 정도 보상받는 기분이다. 몽중인은 칵테일 메뉴를 갖추고 있는데, 모두 고량주를 베이스로 만든다.

Restaurants, 까페

오후홍콩

동작구
4 최대 별점 5개

낮 12시, 실내를 가득 메우는 빵냄새와 함께 카페 오후홍콩의 하루가 시작한다. 매일 낮 정각에 나오는 뽀로빠오(‘뽀로’는 파인애플, ‘빠오’는 빵을 뜻한다) 덕에 이곳에는 항상 달콤한 냄새가 감돈다. 이곳의 디저트는 단 두가지, 뽀로빠오와 이 안에 두터운 버터조각을 끼워넣은 뽀로야우다. 중국의 다롄에서 오랫동안 산 주인장이 직접 현지에 가서 전수받은 레시피로 빵을 굽는다.  겉은 노랗고 식감은 바삭 쫀득한 이 빵은 2014년에 홍콩 정부가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했을 만큼 현지에서는 대중적이다.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