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밤새워 놀려면 야식이 필수다

밤새워 놀려면 야식이 필수다

자고로 속이 든든해야 놀기도 잘 놀고 잠도 잘 잔다. 여름밤 새벽까지 클러버들과 야그너들의 속을 달래준 야식천하.

에디터 - 이진수
Advertising

속 푸는 국물요리 3

4. 청진옥

3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종로구

1937년 대한민국 해장국의 역사를 시작한 곳. 서울식 선지해장국의 깔끔한 맛은 기나긴 세월 술꾼들의 한결같은 지지를 받아왔다. 선짓국은 말 그대로 소의 피인 선지를 넣고 끓인 국이다. 사골을 오래 고아 선지, 콩나물, 무 등을 큼직하게 썰어넣고 된장으로 간을 하여 다시 끓인다. 청진옥의 해장국은 기본에 충실하다. 선짓국 특유의 흑갈색 국물은 콩나물과 우거지에서 나오는 시원한 맛과 함께 질 좋은 고기를 오래 끓여내서 얻어지는 은근한 단맛이 특징이다. 팔팔 끓여내지 않고 적당한 온도로 토렴을 해서 내오기 때문에 섬세한 국물 맛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내포(내장) 수육을 곁들여 소주를 마시고 뜨끈한 국물로 즉석에서 해장을 하는 ‘원스톱’ 음주가 가능하다.

5. 심야식당

4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이태원

만화 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곳이라고 써 붙여놔도 사람들은 이곳에서 ‘심야식당’이주는 일종의 위안을 기대한다. 그리고 밤 늦게까지(새벽 5시) 문을 열고, 손님이 먹고 싶은 것을 주문할 수 있다(재료가 있는 한에서)는 점에서 이곳은 만화 속 심야식당과 닮았다. 권주성 셰프가 이끄는 심야식당에는 여행과 음식이 담겨 있다. 그가 100여 개 도시를 다니며 경험한 음식을 그의 방식대로 재창조해낸다. 똠얌꿍과 일본의 돈코츠, 나가사키 육수를 배합해 만든 ‘이태원탕’, 채 친 감자 위에 계란 반숙을 올리고 치즈를 강판에 갈아내는 ‘스위스 감자전’ 등이 대표 메뉴다. 이밖에도 돌아온 대박 새우장, 14주 동안 숙성한 생햄, 한라산과 태국의 창(Chang) 맥주를 섞은 폭탄주, 주님의 동반자인 여명 선생까지 위트 넘치고 맛있는 안주와 술이 가득하다.

Advertising

6. 상수동 라멘트럭

Restaurants

늦은 밤 FF, NB2 같은 클럽이 모여 있는 상수동 삼거리에서 ‘돈코츠라멘’ 하나로 새벽을 지배하던 라멘트럭이 정식 가게로 문을 열었다. 파와 다진 마늘 대신 청양고추를 넣어 국물 간을 조절할 수 있고, 7000원의 부담 없는 가격에 부드러운 차슈와 반숙된 맛달걀을 맛볼 수 있는 감동의 야식집이다. 진하면서도 깔끔한 이 집만의 독특한 국물은 여름밤에도 땀 흘리며 먹고 싶은 맛.

홍대&이태원에서 맛볼 수 있는 심야 음식들

4. 갈로할로

Restaurants

경리단길에는 최근 추러스 대신 닭꼬치를 든 사람들이 부쩍 생겨났다. 포르투갈어 ‘갈로’(닭), ‘할로’(아우라)의 조합으로 만들어진 가게의 이름처럼, 이 집의 닭꼬치는 지금까지 봐오던 닭꼬치와는 뭔가 다른 아우라를 가지고 있다. 6월 중순 오픈한 이후로 호응이 좋은 메뉴는 쌈닭꼬치(깻잎)와 인절미 닭꼬치! 닭꼬치에 듬뿍 올린 깻잎이 만드는 풍미는 두말할 것 없지만, 쫄깃하고 고소한 인절미와 닭꼬치의 ‘케미’가 신선하다. 이 메뉴 연구를 위해 사장님은 푸드트럭 수십 곳을 다니며 닭꼬치를 먹어봤다고. 인공염지제 없이 매일 손질한 재료를 쓰는 닭꼬치는 지금껏 먹어온 길거리표 닭꼬치와 사뭇 다른 맛이다. 꼬치와 맥주, 모히토 세트 메뉴는 친구들과 삼삼오오 모여 ‘꼬맥’(꼬치+맥주)하기 딱 좋은 메뉴다.

Advertising

5. 앙카라 피크닉

Restaurants

이태원역 3번 출구로 올라올 때 느껴지는 케밥 냄새. 국내 케밥집의 절반은 모여 있는 듯한 이태원에서 2009년부터 명맥을 이어온 앙카라 피크닉은 이제 이태원의 어엿한 랜드마크다. 새벽이 되면 클럽 골목 사이사이에 케밥트럭이 즐비하지만 한결같은 맛을 찾고 싶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새벽에는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고, 늦은 시각에는 양고기가 품절될 수 있다.

추천작

    추천작

      Best selling Time Out Offers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