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금호 영아티스트

Art
2016 금호 영아티스트

금호미술관은 매년 한국 국적을 가진 실력 있는 청년작가들을 발굴하고 지원한다. 올해의 주인공으로 선발된 4명의 작가, 조재영, 최수인, 박광수, 장재민의 전시가 열린다.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층별로 각 작가의 작품을 전시한 일종의 개인전 형식이다. 교외에 있는 저수지를 과감한 터치로 묘사한 장재민의 ‘비린 곳’과, 작가가 직접 나무 젓가락에 스펀지를 끼워 제작한 펜으로 그린 박광수의 ‘좀 더 어두운 숲’ 시리즈가 인상적이다.

이벤트 웹사이트 http://kumhomuseum.com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