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송문화전 4부: 매,난,국,죽 선비의 향기

Art 무료
비평가의 선택
Treasures of Gansong
Courtesy of the artist and Gansong Museum of Art

“요즘 한국 현대미술계는 단색화 열풍이다. 이우환, 박서보, 장상화, 윤형근 등,주로 흰색과 검은색 중심으로 그려진 작품들이다. 말하자면 가장 한국적인 회화인데 그 스승은 누구? 바로 조선 선비들의 그림, 사군자이다." 김영진 (아트인사이드 대표)

간송미술관은 작품 보존을 위해 일년에 딱 두 번 전시를 연다. 하지만 조선중기에 그려진 대나무나 매화 같은 우리나라의 고대 미술은, 역설적이게도 서울에서 가장 초현대적인 DDP에서 2017년까지 만나볼 수 있다. ‘매화’ 매, ‘난초’ 란, 국화 ‘국’, ‘대나무’ 죽을 약자로 둔 전시는 묵매화, 초목과 자작시를 함께 엮은 시화첩이다. 작년 7월, DDP가 개관하고 3개월 후부터 시작된 “간송문화전”은2017년 3월까지 계속된다. 

글 박진영

이벤트 전화 02-2153-0000
이벤트 웹사이트 http://ddp.or.kr/EP010001/getDetailPage.do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