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 런

Things to do
0 좋아요
저장하세요
컬러 런
colorrun

세계 곳곳 50개가 넘는 도시에서 열리고, 느긋할 새 없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며 다채로운 색으로 가득 찬 이 행사는 괴짜들과 레이서뿐만 아니라 사진작가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실 이 행사는 경주도 아니고 마라톤도 아니며, 그리 먼 거리를 달려야 하는 것도 아니다. (심지어 시간도 재지 않는다.) 올해의 테마는 트로피컬러 월드 투어(Tropicolor World Tour)로, 행사는 야자수와 아치들로 꾸며질 예정이다. 긴장이 풀리는 열대 섬의 음악과 함께하는 이 이벤트의 슬로건은 "5km의 휴가를 즐기세요"다. 참가자는 흰 옷을 입고 와서 1km마다 컬러 파우더를 흠뻑 뒤집어 쓰고 즐기기만 하면 된다. (눈이 예민한 사람들은 고글 쓰는 것을 추천한다.) 만일 표가 매진됐다면? 그래도 와서 무지개색으로 물든 사람들을 구경하고 가면 좋겠다. 

글 Chuljunsung

게시됨

이벤트 웹사이트 http://stage.thecolorrun.co.kr/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