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추위에 민감한 연인을 위한 실내 데이트 장소

조금만 걸어도 귀가 떨어져 나갈 듯한 추위엔 장사가 없는 법이다. 이런 추위를 피해 들어간 실내에서는 무엇을 해야 좋을까? 센스 만점인 소리를 듣기 충분한 이색 실내 데이트 장소를 모았다.

서로의 음악 취향 공유하기

스트라디움

사실 이곳은 아이리버의 하이엔드 음향기기 브랜드인 아스텔앤컨(Astell&Kern)이 주축이 되어 운영하는 공간이다. 때문에 스피커와 헤드폰, 음향기기 모두가 아이리버와 아스텔앤컨 제품으로 이뤄져 있다. 비치된 헤드폰들은 160만원대를 호가하는 제품, 스피커 역시 2015년 미국 국제전자제품 전시회에서 ‘올해의 하이파이’상을 수상할 정도로 고품질의 음향을 구현하는 아스텔앤컨 제품이다. 브랜드가 주축이 되어 운영하는 곳이긴 하지만 세일즈를 위한 부담스러운 행위나 전략은 느껴지지 않는다. 제품 팸플릿도 구석에 놓여 있다. 건물을 디자인한 구승회 건축가에게 ‘오직 음악만을 위한 공간’을 설계해달라던 아이리버의 제안에서 알 수 있듯, 제품보다 본질인 소리를 앞세운 것. 고음질 음원의 용량 문제 탓에 일부 디바이스는 아카이브가 한정적이라 아쉽기도 하지만, ‘Groovers’라는 고음질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가 지원되는 디바이스가 지하1층에 있으니 꼭 찾아 듣고 싶은 노래가 있다면 그것을 이용하면 된다. 조용히 혼자 음악을 즐기기 좋은 분위기인 데 비해 2-4층은 좀 더 개방적인 분위기다. 특히 2층과 3층은 런던 애비 스튜디오를 설계한 일본 출신 어쿠스틱 디자이너 샘 토요시마가 설계, 관리, 감독한 스튜디오로 다양한 음악 강연과 공연, 녹음까지 이뤄진다. 바이올리니스트 연주자가 공연을 하고 나서 “활이 현에 닿는 미세한 소리까지 다 들린다”고 말할 정도로 훌륭한 사운드를 갖췄다. 남산이 보이는 전망의 4층 루프톱 카페는 이 곳에서 누릴 수 있는 또 다른 여유 중 하나. 

더 읽기

김밥레코즈

전국에서 몇 개 안 남았을 음악 레코드 숍일 것이다. 음악 레이블에서 수년 간 일한 주인의 안목이 어느 레코드 숍보다 돋보인다. 매장 규모는 제자리에서 한 바퀴 빙 돌면 한눈에 둘러볼 수 있을 만큼 작다. 하지만 빼곡히 쌓인 레코드들은 들춰볼 때마다 음악 마니아들의 탄성을 자아낼 만한 컬렉션이다. 특히 해외 뮤지션과 레이블 제품이 많은데, CD는 물론이고 LP와 뮤지션 머천다이즈까지 들여온다. 인기 있는 뮤지션의 제품은 블로그나 SNS를 통해 수량을 확인하지 않으면 금방 놓치고 마는데 그만큼 마니아가 두둑한 레코드 숍이다.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알려주는 재고 리스트와 추천 음반 리스트는 음악 좀 듣는다는 사람들의 즐겨찾기 리스트들이다.

더 읽기
서교동

독특한 이색 체험 공간

Dialogue in the dark(어둠속의 대화)

얼굴을 모르는 남녀가 암흑 같은 공간에서 대화를 나누고 마음을 확인하던 의 한 장면을 기억하는지. 서울에도 어둠의 진면목(?)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물론 로맨틱한 만남을 위해 만들어진 공간은 아니다. 북촌에 위치한 상설 전시 공간 가 바로 그곳. 이 전시는 1988년 독일의 안드레아스 하이네케 박사에 의해 우연한 계기로 시작됐다. 함께 일하던 동료가 실명을 하게 되고, 그것에 적응하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본 박사가 깨달음을 얻고 작은 창고를 개조해 전시를 하게 된 것. 현재는 전 세계 160여 지역에서 900만 명 이상이 경험한 글로벌 전시다. 관람자들은 핸드폰도, 전자시계도 들고 들어갈 수 없는 전시장에서 100분 동안 로드 마스터의 안내에 따라 전시를 체험한다. 지팡이 하나와 더듬을 수 있는 벽, 그리고 목소리에 의존해 테마별로 마련된 공간으로 이동한다. 단순히 시각 장애를 체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공감각적 경험이 가능하도록 바람, 물, 온도까지 신경 써 세트를 완성했다. 완전히 어둡고 밀폐된 공간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8세 이상부터 70세 이하인 사람만 관람이 가능하며, 폐쇄 공포증 같은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관람 전 상담을 고려해보아야 한다. 소규모 그룹으로 체험하기 때문에 사전 예매는 필수. 단체 관람의 경우 최대 8명까지 신청이 가능(유선 예매)하다.

더 읽기

더 볼트

미션 임파서블의 톰 크루즈를 빙의할 수 있는 방탈출 카페는 스릴보다는 재미로 매력을 뽐낸다. 미션 수행 후 흥분된 영혼은 바에서 ‘치맥’으로 밤 늦게까지 달랠 수 있다. 

더 읽기

러브뮤지엄

빨간색 플라스틱 성기 모형에 앉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 애들은 가라, 성인 전용 뮤지엄이다. 아직은 그렇게 대범해지기가 민망하다고? 그렇다면 전시장에서 나누어주는 ‘러브 안경’을 꼭 챙기자. 얼굴을 반쯤 가리는 하트 모양 안경을 쓰고 나면 더 이상 부끄러울 것이 없다. 중요한 부위를 내놓은 모형 옆에서 과감한 사진을 찍으며 즐겁게 성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곳. 집에서 혼자 상상하는 것보다 더 열려 있고 유쾌하다.

더 읽기

추억이 서린 곳에서의 특별한 시간

몽롱문방구

1평짜리 문방구는 어린 시절 우리에게 온 세상이나 다름없었다. 친 구가 모조리 가져간 내 구슬은 잠자기 전까지 생각나고, 문방구 아저씨가 구워주는 쫀디기는 매일 먹고 싶었다. 젊은 디자이너 두 명이 운영하는 ‘몽롱’ 문방구 앞에는 작은 오락기가 설치되어 있고 형형색색의 탱탱볼과 훌라후프가 놓여 있다. 내부의 선반에는 아폴로, 구슬, 기차 모양 연필깎이 같은 옛날 물건들이 빼곡하다. 살 수도 있다. 성인 덩치 하나를 겨우 감당하는 교실 책상을 마주하고 딱딱한 의자에 앉아 먹는 이 집의 떡꼬치는 학교 앞의 포장마차처럼 맛있다. 떡꼬치와 소주를 마신다는 게 그 시절과 다르다면 다른 점이지만.

더 읽기
신촌

옥인상영관

동갑내기 친구 다섯이 의기투합해 만든 독립영화 전용 공간이다. 마당이 있는 이층 양옥집에 소규모 상영관을 만들었다. 내부에 비디오방도 있다. 1층 주방 식탁이 놓여 있던 장소에 텔레비전 2개와 흰색 의자 2개를 두고, (차마 비디오를 가져가지는 못한) 결혼한 친구 2명의 비디오 컬렉션을 쌓아두었다. 비디오방 이용료는 무료지만, 주의할 사항은 있다. 본 영화는 다시 잘 감아놓기.

더 읽기

함께 해야 더 재밌는 운동

더 자스 클라이밍 짐

더 자스 클라이밍 짐(THE JA’S Climbing Gym)은 3.8m 높이의 인공암벽으로 이루어진, 볼더링을 위한 실내 암장이다. 국내 스포츠 클라이밍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김자하, 김자비, 김자인, 삼남매가 2013년 가로수길에 오픈했다. 김자인 선수는 리드, 볼더링, 스피드 3개 부문 통합 랭킹 세계 1위로 2015년 시즌을 마쳤으며, 김자하 대표는 코치로, 김자비 선수는 국가대표인 동시에 더 자스의 강사로 활약하고 있다. 힙합음악이 흘러나오고 유독 젊은이들이 눈에 띄는 이곳에서는 운동이 지루할 틈이 없다. 두 달에 한 번씩 볼더링 코스를 바꿔주며 같은 주기로 회원을 대상으로 한 대회(라고 쓰고 파티라고 읽는다)를 연다.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