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창덕궁 담장 너머 원서동

북촌 2경의 공방길이 있고 영화 "자유의 언덕"에서 주인공 모리가 손 담근 빨래터가 있는 곳. 창덕궁 돌담길을 따라 21세기 공방이 길게 늘어선 마을, 원서동의 고즈넉한 정취에 흠뻑 빠지다.

원서동을 들어본 적 있는지. 가회동과 안국동, 삼청동, 계동 등 흔히 북촌이라고 뭉뚱그려 부르는 청계천과 종로의 윗동네, 그 안에 원서동이 있다. 누군가는 작은 퍼즐 조각처럼 마을이 나뉜 북촌에서 원서동을 따로 떼어내는 게 무슨 소용이냐고 말할 수도 있지만, 창덕궁 돌담길과 맞닿은 원서동에 발을 들이기 시작하면 이곳이 주는 고요함이 꽤 특별한 것임을 알게 된다(주소가 새롭게 정비되며 요즘에는 원서동 일대를 창덕궁길이라고 부른다).

원서동은 창덕궁 후원(비원)의 서쪽이라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이다. 실제 원서동을 방문하면 창덕궁 돌담과 일반 가정집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붙어 있는데, 창덕궁 후원을 마치 뒷마당처럼 두고 빨래를 너는 주민들을 보면 이 동네의 차분한 공기가 어디에서 기인하는지 알 것 같다. 북촌 8경 중 북촌 2경인 공방길도 원서동에 속한다. 옛 공방길은 궁중음식원 등 과거 왕실 일을 돌보던 사람들이 살던 곳이다. 최근에는 옛 공방길을 따라 21세기의 공방길이 형성되었는데, 이들 모두 한옥이 주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여전히 간직한 원서동이 좋아 터를 잡기 시작했다. 쇼룸을 겸한 공방들은 판매를 위한 곳이라기보다 생활을 위한 공간들로, 몇몇은 문을 열고 닫는 시간을 친절하게 설명하지 않지만, 문에 달린 작은 명패를 보고 전화를 하면 차분히 반겨준다.

원서동은 문화재 보호 규제 덕분에 높은 건물은 찾아볼 수 없다. 흔한 밥집조차 없다. 카페 두세 곳이 있을 뿐이다. 안국역 3번 출구로 나와 원서공원과 창덕궁 사이에서 시작해 원서동 빨래터까지, 하나로 길이 쭉 이어진다. 그리고 그 길을 따라 걷다 보면 낮은 건물 위로 보이는 하늘과 창덕궁 후원에서 바람을 타고 오는 소나무 냄새 등에 도심에 있는 것 같지 않은, 꽤 감상적인 기분이 든다.

원서동 풍경

창덕궁
1/3

창덕궁

창덕궁은 원래 지형을 이용해 주변 구릉의 높낮이, 곡선과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됐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유일한 궁으로, 자연과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 가장 한국적인 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인위적인 손길을 덜어내고 아름다운 정자와 전각을 자연스럽게 배치한 창덕궁의 후원(비원)도 유명하다.

더 읽기
종로구
고희동 가옥
2/3

고희동 가옥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화가 고희동이 일본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1918년에 직접 설계해 지은 목조 개량한옥이다. 그는 이곳에서 41년간 살며 작품활동을 했다. 지난 2012년 전시를 시작으로 일반에 개방됐다.

원서동 빨래터
3/3

원서동 빨래터

청계천과 함께 조선시대 도성 내 이름난 빨래터 중 하나. 궁궐의 경계에 위치해 궁인뿐 아니라 일반 백성이 함께 이용했다고 한다.

원서동에서 가봐야 할 곳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

담쟁이덩굴이 둘러싼 건물과 통유리로 만든 건물이 다리로 연결된 채 쌍둥이처럼 서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김수근의 공간 사옥 건물이다. 지난해 공간 사옥 본관은 전시장인 ‘아리리오뮤지엄’으로, 후에 증축된 유리 신사옥은 창덕궁이 내려다보이는 전망 좋은 카페와 레스토랑이 들어선 ‘인 스페이스’로 변신했다. 이곳을 통틀어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라고 부른다.

더 읽기
종로구

인사미술공간

인사미술공간은 차분한 원서동의 분위기와 사뭇 동떨어졌다. 알 수 없는 소리가 울려 퍼지는 하얀 방인 1층의 전시실을 벗어나 지하 1층과 2층을 둘러보아도 쉽게 이해할 수 없기는 마찬가지다. 이곳은 관객에게 친절한 전시 공간이 아니다. 비영리 대안공간으로 연례 공모를 통해 선발된 영상, 사진, 소리 등 시각예술 분야의 신진작가가 자신의 실험적인 제안을 펼치는 장소다. 주 관람객도 전시 주제를 알고 일부러 발걸음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그렇지만 잘못된 해석마저 작품의 일부가 될 수 있다는 큐레이터의 말을 믿고 일단 한번 문을 두드려보자. 김실비 전시가 7월 26일까지.

더 읽기
종로구

이노주단

홍대와 연남동의 경계에 있던 이노주단 스튜디오가 지난 8월 자리를 원서동으로 옮겼다. 100% 예약제로, 일부러 이노주단에 발걸음하는 손님들에게 더욱 집중하기 위해서다. 예약을 하고 이곳을 방문하면 오인경 대표와 많은 대화를 하게 된다. 자신이 꿈꾸는 한복과 어떤 자리에서 입을 것인지 등을 이야기하고 서로 느낌이 닿았을 때부터 한복 디자인 작업이 시작된다. 오인경 대표는 지난해 스폰지밥 캐릭터 한복으로 주목을 받았는데, 자신이 캐릭터의 굉장한 팬이어서 개인적인 즐거움을 위한 작업이었다고 할 만큼 유쾌한 에너지를 지닌 사람이다. 한복을 만들 때 눈에 보이는 부분에서는 현재를 사는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고, 보이지 않는 부분에서는 구조나 바느질 등 완벽히 전통을 따른다는 그녀의 한복이 궁금하면 예약이 먼저다.

더 읽기
종로구
더보기

원서동에서 만난 사람

본인에 대해 소개해달라.
2012년 S/S 컬렉션으로 론칭한 여성의류 브랜드 ‘메종 드 이네스(Maison de ines)’의 디자이너다. 10여 년 동안의 파리 생활을 정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와 개인 브랜드를 론칭했다. 현재까지 일곱 시즌의 컬렉션을 진행했고 지금은 2015 F/W 시즌을 준비 중이다.

자신의 브랜드에 대해 설명하자면.
‘옷이 날개’라는 간단하고도 오래된 말에서 힌트를 얻어, 아름다운 옷이 아니라 아름다운 사람을 만드는 옷을 만들고자 했다. 단정하고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추구하며, 자연과 가장 가깝고 편안한 면, 리넨, 모직, 울 등의 소재를 사용한다. 브랜드명인 ‘메종 드 이네스(이네스의 집)’는 내 불어 이름인 ‘ines’를 붙인 거다. 이네스의 집에서 일어나는 사소하고 평범하지만 행복한 일상처럼,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보통 여자들의 하루를 행복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날개 같은 옷’을 만든다.

원서동에 자리 잡은 이유는 뭔가.
2012년 브랜드를 론칭하고 쇼룸을 만들기 위해 서울 구석구석을 찾아다녔다. 그해 가을쯤 우연히 지나던 골목에서 그림 같은 공간을 발견하고 단 15분 만에 이곳을 메종 드 이네스의 첫 번째 쇼룸으로 결정하게 됐다. 세월이 내려앉은 기와지붕과 잔잔하고 소담한 풍경들, 바로 이곳에서 내가 생각하는 다정하고 진실한 옷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

원서동을 상징하는 한 가지를 꼽는다면.
원서동의 특별한 한 가지는 시작부터 동네 끝까지 이어진 창덕궁 돌담길이다. 고층 건물에 익숙해진 우리 눈에는 낮고 단단하면서도 부드러운 창덕궁 돌담길이 원서동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이곳을 방문하기에 좋은 계절은 언젠가.
원서동은 사계절이 특별하지만, 나는 원서동의 겨울을 가장 좋아한다. 한겨울 기와지붕마다 포근하게 눈이 내린 이곳에 오면, 도시에서 멈춰버린 심장이 다시 두근거리는 것을 느낀다.

원서동 지도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