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이태원 언덕 꼭대기의 우사단길

이슬람사원에서 시작하는 작은 골목, 우사단길은 이태원의 새로운 출구가 되었다.

우사단로
1/5
우사단로
2/5
우사단로
3/5
우사단로
4/5
우사단로
5/5

이태원역 3번 출구로 나와 언덕을 올라가면 파란 타일로 장식된 이슬람사원(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 입구가 보인다. 이슬람사원 앞에서부터 이어지는 좁은 길. 이곳이 ‘우사단길’로 불리는 용산구 우사단로 10길이다.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한편, 2003년 뉴타운 재개발 예정 구역으로 묶인 뒤 재개발이 차일피일 미뤄져 80년대 서울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했다. 우사단길은 2014년, 이곳에 자리 잡은 젊은이들이 모여 이슬람사원 앞 계단에서 한 달에 한 번씩 연 벼룩 시장 ‘계단장’이 여러 매체에 소개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저렴한 임대료 덕분에 2-3년 전부터 우사단길에서 작업실 겸 가게를 운영하는 20-30대 젊은이들이 늘어났고, 이들이 골목의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이다. 그러나 골목이 활기를 띠는 것과 별개로 터무니없이 올라가는 임대료 등의 문제로 올해 3월부터는 잠정적 폐지상태였고, 지난해 9월 마지막 계단장이 열렸다. 최근 사람들의 관심에서는 조금 벗어났지만, 우사단길은 지금도 빠르게 변화 중이다. 오래된 가게들 사이사이 시멘트를 덧대거나 화려한 페인트를 칠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난다. 젊은이들이 취향과 감각으로 꾸민 꽃집과 카페, 가죽 공방, 빈티지 숍 등 이곳을 찾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소란스럽지 않은 지금이 우사단길을 가기 가장 좋은 때다.

보고 즐기고 사는 곳

디스레트로라이프

80년대 서울을 연상시키는 우사단길과 가장 잘 어울리는 공간이다. 디스레트로라이프는 주인장이 오랜 시간 황학동과 종로 일대를 누비며 찾아낸 오래된 물건을 파는 가게다. 빈티지 시계나 영화 < 레옹 >을 떠올리게 하는, 알이 작은 안경테와 선글라스, 손때가 묻은 시집과 문학 서적을 주로 소개한다. 곳곳에 오르골과 포크, 나이프 등 카테고리를 분류할 수 있는 소소한 물건도 있다. “디스레트로라이프는 혼자서 구경해도 좋은 가게, 나만 알고 싶은 가게, 주인장이 아무런 강요도 하지 않는 그런 가게입니다.” 주인장이 가게에 붙여놓은 이 문구처럼, 할아버지의 창고에서 보물찾기를 하듯 마음껏 안경을 써보거나 책을 뒤적거려도 괜찮다. 각진 카세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재즈 음악 덕분에 흥도 난다. 이곳을 혼자서 구경해도 좋지만, 추억을 나누는 공간이니 친구와 함께 방문하는 게 더 좋겠다. 90년대의 시계 브랜드인 카파 시계를 보고 혼자만 반가워하면 분명 아쉬울 거다.

더 읽기
이태원

음레코드

우사단길 끝자락에 위치한 음악공간이다. 개인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8만 장의 LP 컬렉션을 보유한 박인선이 셀렉트한 중고 LP를 듣고 살 수 있다. 명반으로 꼽히는 국내외 희귀 LP에서부터 대중적으로 친숙한 앨범, 그리고 흔히 접할 수 없는 7인치 LP까지 다양하게 갖췄다. 공간 곳곳에 80년대에 생산한 턴테이블과 붐박스를 전시해놓고 있는데, 이들도 대부분 판매하는 제품이다. 좁은 계단을 지나 2층에 올라가면 LP을 직접 들어볼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70년대 만들어진 핸드메이드 턴테이블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헤드폰이 아닌 스피커를 통해 공간 전체로 듣는 느낌이 색다르다. 다른 한켠엔 DJ 부스도 있어 주말에 파티가 펼쳐지기도 한다. 아티스트 임수미가 작업한 자유분방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구경하는 재미는 물론 베트남 하노이 스타일의 반미 샌드위치와 에그 커피도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옥상에서 즐기는 야경이 끝내준다. N서울타워부터 한강까지가 한눈에 들어오는데, 이곳에서 맥주나 와인도 마실 수 있다.

더 읽기
더보기

먹고 마시는 곳

우사단고기

꾸밈없는 이름처럼 오로지 고기 맛으로 승부하는 집이다. 제주도산 돼지고기를 이곳만의 비법으로 숙성해 낸다. 처음 방문하면 고기 두께에 한 번 놀라고, 맛에 두 번 놀란다. 두툼한 두께의 돼지고기를 연탄불 위에 은근하게 구워내는데, 육즙이 풍부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난다. 주인장이 ‘근고기(여기에서 ‘근’은 무게 단위인 ‘근’이다, 근 단위로 고기를 팔기 때문에 ‘근고기’라고 부른다고.)’라고 표현한 이곳의 고기는 가위로 두껍게 잘라서 먹어야 제맛이다. 고기를 먹는 이 집만의 방법이 있는데, 잘 구운 고기를 속젓에 찍어 먹거나 함께 나온 명이나물에 싸서 먹는 것이다. 소금도, 쌈장도, 쌈 채소도 없지만, 새콤한 명이나물이나 파김치가 있어 아쉽지 않다. 돼지고기는 600g 한 판과 300g 반 판,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다. 각각 오겹살과 목살, 앞다릿살로 구성됐다. 오겹살로만 구성된 한 판 메뉴도 있다. 테이블이 4개 밖에 없기 때문에 이 맛을 보려면 서둘러 우산단길 언덕을 올라야 한다. 역시나 다른 곳에 비해 두툼한 두께의, 질기지 않고 쫄깃한 돼지 껍데기도 이 집의 별미다.

더 읽기
이태원

그바람에주식회사

이곳의 정체는 대체 무엇일까? 많은 사람이 궁금해하는 매장에 직접 방문했다. 원래는 영상작업실이었지만 취미로 만들기 시작한 빵이 유명세를 타며 빵집도 함께 겸하고 있다. 영상제작, 베이킹 클래스, 소셜 다이닝, 심지어 일대일 사주 상담까지 한다고 한다. 그래서 ‘빵도 굽는 작업실’로 간단하게 설명한다. 갓 구운 스콘과 당근케이크는 동네 주민뿐만 아니라 멀리서도 매장까지 찾아와 구입하는 인기 제품이다. 정식으로 베이커리 집으로 오픈 후 베이킹 클래스까지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점! 친절하고 웃는 모습이 아름다운 두 명의 주인장 덕분에 앞으로 단골 고객들이 더 늘어날 것 같다. 글 성은비(매거진 <블링> 에디터)

더 읽기
이태원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