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솔로: 고수의 여름밤

혼자라고 집에만 있으란 법없다. 솔로가 즐기는 여름밤!

갈수록 혼자 밥 먹고 혼자 영화 보고 혼자 노는 사람이 많아졌다. 그것이 더 이상 이상하지 않은 시대다. 혼자 노는 데도 고수가 되어간다. 솔로에게도 물론 여름밤은 온다. 솔로에게 가장 만만한
곳은 역시 만화방이지만, 쿰쿰한 예전의 만화방을 떠올리며 짠하게 여긴다면 정중히 사양한다. 만화 카페 휴에는. 만화책의 클래식인 슬램덩크, 인기 웹툰이었던 미생, 이끼, 어벤져스로 유명한 마블 시리즈까지 마음을 설레게 하는 책이 가득이다. 무엇보다 벌집 모양의 공간에 들어가 개인등을 켜고
이리저리 뒹굴다 보면 2~3시간은 금방이다. 벌집 자리는 인기가 좋아 오전부터 오후 2시 전 또는 오후 8시 이후에 가야 잡을 수 있다. 유일한 2층 벌집 한 자리는 다른 이의 시선이 잘 닿지 않아 더 비밀스럽지만 여기는 커플에게 양보해주겠다. 다른 공간에는 몸을 감싸는 1인 쿠션이 있다. 쿠션에 몸을 맡기고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럽다. 더구나 밤 11시부터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야간 정액제를 이용하면 1만3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격한 느긋함에 취해 잠깐 잠든다 해도 민망해하지 말자. 자고로 솔로의 여유란 제 맘대로 사는 것 아니겠는가.

겟앤쇼

홍대 레고 카페 겟 앤 쇼는 사실 커플의 데이트 코스로 유명한 곳이다. 나노 블록을 골라 서로 만들어 교환하는 다소 오그라드는 데이트 종류다. 하지만 겟 앤 쇼에도 솔로들이 즐길 수 있는 곳은 있다. 진정 레고를 추억하고 사랑하는 자들을 위한 곳이다. 바로 홍대 레고 카페 겟 앤 쇼 1호점 2층에 위치한 빌드 업 서비스 공간이다. 이곳엔 우리가 어릴 적 물욕을 처음 느껴 보았을 레고 시리즈들이 펼쳐져 있다. 신데렐라 로맨틱 캐슬 시리즈라던지, 어벤져스 시리즈, 스타워즈 시리즈들을 보면 어릴 적 물욕이 다시금 느껴진다. 이러한 욕구를 마음껏 충족시키다 보면 2~3시간은 금방이다. 어느덧 레고에 집중한 이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남의 눈치 보지 않고 혼자 재밌게 집중할 수 있는 곳이다.

더 읽기
합정동

오마에

혼자 밥 먹는 것은 지금까지 끼니를 때우는 것으로 생각되어왔지만, 즐기러 나온 여름 밤엔 말도 안 되는 얘기다. 강남 오마에는 한우를 아담한 개인 화로에 구워 먹을 수 있는 곳이다. 사실 이곳의 묘는 혼자 먹는 처량함을 고독한 미식가의 의연함으로 바꿔주는 매장 분위기에 있다. 부엌을 향한 바 자리가 길게 있는 것도 한몫한다. 아무래도 힘들겠다 싶으면 스테이크 덮밥도 괜찮은 출발이니 낙담하지 마시길.

더 읽기
논현동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