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서울을 습격한 판다 떼

진짜 판다보다 훨씬 작고, 말랑말랑한 인형도 아니다. 서울 곳곳에 나타났다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판다의 정체는?

판다가 서울을 처음 습격한 날은 5월 23일, 세종문화회관 앞이라 알려져 있지만, 나는 4월 27일에 판다 떼를 DDP에서 미리 보았다. 이때는 전체적인 구성을 잡기 위해 연습을 하던 터라 30마리 정도밖에 볼 수 없었지만, 서울을 찾은 종이 판다는 총 1800마리나 된다. 프랑스 작가 파울로 그랑조와 생명보호단체 WWF의 협업 작품이다. 파리에서 프로젝트가 시작했을 때만 해도 지구에 판다는 1600마리밖에 존재하지 않았는데, 7년이 지난 지금 생존 판다 수는 무려 17%가 증가했다. 5시간 안에 자취를 감추는 엄마 판다와 아기 판다는 7월 4일부터 31일까지 롯데월드몰 앞 잔디정원과 석촌호수에 조금 더 오래 머물다 간다. 아쉬우면 웹사이트(1600pandas.kr)를 통해 입양 신청을 할 것.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