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동묘 벼룩시장

지드래곤도 갔던 바로 그 동묘 벼룩시장

PARK JUNG-WOO

‘노인들의 홍대’라고 불리는 시장은? 바로 동묘 벼룩시장이다. 관우를 모신 사당인 동관왕묘 주변에 형성된 빈티지 시장이다. 동묘역 3번 출구로 나와 30 초 정도만 걸으면 왁자지껄한 시장 초입, 사당의 돌담을 따라 청계천까지 하루 수백 개가 넘는 좌판이 늘어 서며, 구석구석 골목까지 구제 의류, 골동품, LP판, 잡화 등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벼룩시장이 열린다. 빈티지 의류와 패션 아이템을 주로 파는 특징 때문인지 한껏 멋을 내며 걸어가는 이색 포스의 노인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백구두에 중절모는 기본, 레이스 달린 블라우스와 찰랑이는 금팔찌는 덤이다. 그렇다고 이곳이 ‘노인들의 천국’인 것만은 아니다. 의 한 멤버가 “샤넬과 루이 비통 부럽지 않은 패션 아이템을 득템할 수 있는 곳”이라며 치켜세운 후로 젊은 층에게도 인기다. 삼삼오오 동묘 앞을 어슬렁거리는 청춘들은 한 장에 천원이면 살 수 있는 좌판에서 옷을 고르기에 여념이 없고, 가을이면 야상을, 겨울에는 인조 모피를 쇼핑한다. 검은색 비닐봉지를 흔드는 사람들, 손수레 가득 ‘나만의 골동품’을 쌓은 채 돌아다니는 외국인 관광객까지, 빈티지 거리는 어느덧 서울 재래시장의 핫 플레이스가 되었다. 쇼핑을 할 때는 천원짜리 지폐를 넉넉히 준비해오는 것이 좋은데, 그래야 흥정이 편하다. 좋은 물건을 먼저 얻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장이 서는 시간에 맞춰 일찍 찾아가는 것도 방법. 참고로 동묘 벼룩시장은 주중엔 오후 2시부터, 주말은 오전 10시부터 일몰 전까지 장이 서며 매달 둘째, 넷째 주 화요일은 휴일이다.

동묘 벼룩시장 쇼핑 마니아

이우나

이우나

“10년 넘게 호주에 살면서 빈티지 마니아가 되었어요. 동묘 벼룩시장은 돌담 아래로 늘어선 좌판이 한국적인 느낌이 들어서 자주 찾아요. “한 장에 천원!” 이렇게 외치는 상인들의 소리를 듣는 것도 즐겁죠. 지금 들고 있는 가죽 가방은 5천원에, 시계는 만원 조금 넘게 주고 샀어요. 동묘 입구 바로 옆에 있는 좌판은 빠지지 않고 들르는데 한 장에 천원, 6장을 고르면 5천원이에요. 인조 모피를 파는 코너의 ‘로마 자원’ 에선 진짜 모피를 3만원 정도에 사서 수선을 해서 입었어요. 거기서 산 빈티지 가죽 구두는 남자용이긴 하지만 가을에 즐겨 신고요.”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