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광희동 중앙아시아 타운

가깝고도 먼 이웃나라를 동대문 한복판에서 만날 수 있다.

사마르칸드(Samarkand)는 우즈베키스탄의 오래된 도시 이름이다. 옛 동대문 야구장의 뒷골목에는 유독 ‘사마르칸드’라는 이름의 식당이 많다.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몽골 등지에서 이주한 사람들이 이곳 광희동 주변에서 각자의 커뮤니티를 이루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흔히 이 동네를 몽골타운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몽골타운은 몽골식당과 식료품 가게 등이 모여 있는 빌딩 한 채를 일컫는다. ‘리틀 중앙아시아’라고 불려도 과언이 아닌 이곳. 가깝고도 먼 이웃나라를 동대문 한복판에서 만날 수 있다.

포춘

포춘은 이 근방에서 가장 유명한 식당 중 한 곳으로 1층은 베이커리와 카페, 2층은 식당으로 운영 중이다. 특별히 러시아나 우즈베키스탄 음식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꽤 인지도가 높다. 특히 양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러운 곳.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구운 양고기 꼬치를 얇게 썰어낸 양파와 함께 맛볼 수 있다. 채 썬 당근을 새콤하게 무쳐낸 당근 샐러드도 양고기 요리와 잘 어울리는 사이드 메뉴로 인기가 높다. 하지만 특히 추천하고 싶은 음식은 비트 수프다. 최근 착즙주스 열풍이 불면서 한국 사람에게도 꽤 익숙해졌지만 비트는 한국에서 요리에 자주 사용하는 야채는 아니다. 이곳의 비트 수프는 익힌 비트를 큼직하게 썰어넣고 갖은 야채와 함께 뭉근하게 끓여내어 토마토 수프와도 비슷한 맛이 난다. 사이드로 나오는 사워 크림을 얹어 먹으면 더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다. 쌀쌀한 날씨에 곁들여 먹기 좋은 메뉴.

더 읽기

사마르칸드

실크로드에서 가장 사랑받았던 도시 중 한 곳인 사마르칸드. 이 오아시스 도시에 대한 우즈벡 사람들의 애정이 느껴질 만큼 광희동에는 ‘사마르칸드’라는 이름의 식당이 많다. 그중에서도 광희동의 터줏대감이 된 마른내로의 사마르칸드는 한 길에 두 지점으로 운영 중이다. 같은 주방에서 음식을 내는 형제 식당이라 둘 중 어느 곳으로 가도 좋다. 실내 분위기는 꽤 이국적이다. 화려한 천막 인테리어에, 한쪽에는 벽화가 그려져 있고 TV 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의 방송이 나온다. 일반적인 고기 꼬치 요리도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지만 빵 속에 고기를 넣어 구워낸 삼사 (samsa)와 러시아식 양배추 고기말이인 골룹지(golubtsy)도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다.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러시아 맥주를 요리와 함께 즐길 수 있다.

더 읽기

잘루스

몽골타운의 3층에 위치한 몽골식당이다. 바로 건너편에 식료품이 마주해 있지만 일단 식당 안으로 들어서면 직접 요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사라질지도 모른다. 시간대에 상관없이 언제나 문전성시를 이루는 이곳은 한국말로 대화하기가 살짝 민망할 정도로 몽골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 하지만 일하는 사람들 모두 한국말을 잘하기 때문에 주문하는 데 무리는 없다. 주위를 둘러보니 사람들이 가장 많이 시킨 음식은 만두. 한국의 찐만두와 비슷한데, 안에는 양고기 육즙이 가득하고 밀가루 반죽은 조금 더 두껍다. 4개가 나오는 작은 사이즈는 식전 애피타이저로 즐기기 좋고 8개짜리는 식사 대용으로도 충분하다. 양고기를 야채와 함께 끓여낸 갈비국이나, 밥과 감자샐러드가 함께 제공되는 소고기굴야위는 저렴한 가격에 비해 푸짐한 한 끼 식사로 충분한 양이다. 향이 강한 편이니 양고기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참고하길. 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