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거리의 숨은 작가 찾기

길을 걷다 무심코 고개를 돌렸을 때 우리의 눈을 사로잡는 그림. 서울의 그래피티, 스트리트 아트를 찾아 각주를 달았다.

PHOTOGRAPHS: COURTESY OF KIM KOWN-JIN, JUNKHOUSE, GR1, SUPACRQS CREW, WEZT, SONA LEE, MONTANA KOREA
By Soña Lee & Levi Jacobs
한국에 힙합 문화가 태동한 것은 1990년대 초다. 김수용 작가가 만화책 [힙합]에서 일러주었듯, 힙합의 4대 요소 중 하나인 그래피티 또한 90년대에 시작되었다. 반달(Vandal), 코마(KOMA), 후디니(Hudini), 산타(Santa), 가루 등으로 대표되는 1세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은 압구정동에서 한강으로 통하는 지하 통로 벽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자신만의 표식을 새겼다. 그들의 서명은 압구정 나들목에서 홍대, 신촌, 이태원 등지로 퍼졌다.
 
그 후 2000년대 초반 한국에 스트리트 아트(Street Art)가 등장했다. 미국에서부터 이어진 그래피티가 힙합 문화의 한 축으로써 저항적이고 반항적 이미지의 ‘힙합 스타일’이라 한다면, 스트리트 아트는 어반 아트(Urban Art)와 같은 개념으로, 현대미술에 가깝다. 스트리트 아티스트인 정크하우스(JunkHouse)는 그래피티와 스트리트 아트를 음악 장르의 발라드와 일렉트로닉 음악에 비유하며, 이 둘이 전혀 다른 개념이라고 강조했다.
 
2016년, 서울 거리에서 예술이 태어난 지 20여 년이 됐다. 거리에서 시작된 예술은 여전히 불법이고 정부의 지원이나 대중문화 혹은 예술로서의 이해도 부족한 실정이다. 그래피티와 스트리트 아티스트에게 거리는 늘 캔버스이자 갤러리다. 이들은 계속해서 거리로 나와 그림을 그릴 것이다. 그림을 그리고 덮기를 반복하며, 그래피티와 스트리트 아티스트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표출한 자신만의 재능과 예술은, 지금도 누군가 아는 체해주길 바라며 서울의 거리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By 정크하우스

“존재하는 모든 것은 크기와 재료를 막론하고 살아 숨쉬는 생명체이다.” 정크하우스는 유기체론(Organicism)을 콘셉트로 작업하는 스트리트 아티스트다. 즉흥적인 상상이나 꼴에 대한 형상을 생명체로 인식하고, 이를 추상적이고 기하학적인 선과 형태로 그려낸다. 그리고 그 이미지가 자신만의 공간이 아닌 사람들이 오가는 거리에서 진정한 생명력을 얻는다고 생각한다. 2005년부터 본격적으로 국내와 해외를 오가며 전시와 스트리트 아트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다. junkhouse.net

성동구 아차산로 18, 지하철 2호선 뚝섬역 4번 출구 앞 물류창고 by 정크하우스

강남구 압구정로 56길 16, 룰루레몬 플레그십 스토어 뒷건물 by 정크하우스

By 어반업 프로젝트

2014년 국내외 스트리트 아티스트 7명이 성수동 일대의 공장과 낡은 건물의 외벽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어반업 프로젝트(Urban up Project)’는 한국에서는 처음 시도된 어반 아트 프로젝트로, 성수동과 부산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facebook.com/urbanupproject

성동구 왕십리로 4길 5 한일피복공업사 by 보얀 젤(Boyane Zel) & 라이어 벤(Liar Ben)

성동구 아차산로 144, 신이콘텍 옆 건물 by 버드캡(Birdcap)

성동구 성수이로 18길 37 삼미제과기계공업사 by 알렉스 페이스(Alex Face)

성동구 성수이로 97 대신상사 by 알렉스 페이스(Alex Face)

By 지알원

거리를 걷다 한번쯤 그의 이름이 적힌 스티커를 보았을 것이다. ‘지알원 왔다감’. 바로 그 사람이다. 지알원(GR1)은 그래피티와 스트리트 아트를 하는 아티스트다. 스트리트 아트 작업은 주로 컬러보다 흑백으로 한다. 때문에 갤러리처럼 꾸며진 그의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 작업 사진도 모두 흑백이다. grone.kr

성동구 아차산로 78, 2014년 가수 신해철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그린 작품 by 지알원

마포구 와우산로 29길 48-26, 맞은편 펜스 by 지알원

By 수파서커스 크루

수파서커스 크루(SUPACRQS Crew)는 그래피티 아티스트, 스트리트 아티스트, 일러스트레이터, 그래픽디자이너, 애니메이터, 타투이스트가 모인 아티스트 크루다. 공덕역 근처 ‘수파서커스 갤러리(SUPACRQS Gallery)’라는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멤버들과 게스트 아티스트들의 참여로 이루어지는 ‘해비츠(HABITS)’라는 이름의 전시를 비정기적으로 진행한다. 사진의 작품은 수파서커스의 멤버 중 스트리트 아티스트인 마카리오(Makario)와 거프 스멜스 굿(Guph Smells Good)이 수파서커스 갤러리에 작업한 것이다. supacrqs.org

마포구 새창로 40, 공항철도 공덕역 10번 출구 by 수파서커스 크루

By 위제트

2003년부터 활동해오고 있는 그래피티 아티스트 위제트(WEZT). 그는 좋은 벽면을 발견하고 안전한 장소라 판단되면 바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자신의 이름을 가지고 색상과 형태를 변형하며 작업하는 것이 특징이다.

강남구 선릉로 190길 끝자락에서 한강공원으로 나가는 지하 통로 by 위제트

By 쏘냐 리

쏘냐 리(Soña Lee)는 일러스트레이션, 애니메이션, 페인팅, 그래피티, 벽화, 설치작업 등 전방위적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다. 우리와 다른 생명체가 지금 이 순간 어딘가에 존재한다는 가정 아래, 각각의 캐릭터와 그들이 만들어내는 스토리를 비비드한 색상으로 표현한다. 이태원의 작품들은 2015년 여름, 쏘냐 리가 네덜란드 일러스트레이터 레비 야콥스(Levi Jacobs)와 함께 몬태나 스프레이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 벽화 프로젝트다. 이 둘은 온라인상에서 재미있는 영감을 지속적으로 주고받던 친구 사이. 평소 벽화를 그리고 싶던 이태원 건물에 건물주의 허락을 받아 2주 동안 총 4개의 벽화를 그렸다. sonalee.net

용산구 녹사평대로 212, 서울이태원우체국 옆 by 쏘냐 리 & 레비 야콥스

용산구 녹사평대로 195, 녹사평역 개방화장실 오른쪽 건물 by 쏘냐 리 & 레비 야콥스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