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섯 번의 안녕

0 좋아요
저장하세요
열여섯 번의 안녕

세종카메라타’의 두 번째 작품. "열여섯 번의 안녕"은 아내와 일찍 사별한 남자가 아내의 무덤에 찾아와 건네는 열여섯 번의 인사다. 한 명의 성악가가 작품을 이끄는 모노 오페라로 기획되었으나 수정작업을 거쳐 죽은 아내가 등장하는 2인 오페라로 새롭게 선보인다.

게시됨

이벤트 전화 02-399-1111
이벤트 웹사이트 http://sejongpac.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