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넘어갔다가 얻어맞았다

Theater, 드라마
  • 4 최대 별점 5개
0 좋아요
저장하세요
살짝 넘어갔다가 얻어맞았다

어느 날, 하나였던 나라가 둘로 갈라진다. 그 경계선 위에 교도소가 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교도소 안의 두 명의 간수와 여섯 명의 수감자들은 장난스럽게 선을 긋고, 출신에 따라 두 패로 나뉜다. 그러니까 제목에서 살짝 넘어간 것은 이들이 그어 놓은 ‘선’이다. 언뜻 분단의 현실을 그리고 있다고 착각할 수 있겠으나, 일본 작가 츠치다 히데오의 작품을 원작으로 하는 이 연극은 그보다는 보이지 않는 모든 경계에 대한 이야기다. 분위기에 휩쓸려 연극 속 대사처럼 ‘닭도리탕’이 되고 마는 우리의 ‘패거리 문화’와 더욱 가깝다. 선을 그으면서 생기는 인물간의 관계, 그리고 비이성적이고 때론 치졸하기까지 한 그들의 심리 변화에 초점을 맞췄다. 작가는 교도소라는 제한된 공간에 한정된 인물을 등장시켜 이야기의 밀도를 높인다. 관객은 등장하는 여덟 명의 배우에 오롯이 집중한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있는 ‘선’은 무엇인가 질문을 던지면서 말이다.

여덟 명의 배우들이 모두 주인공으로, 그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주변에서 흔히 발견되는 인간 군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다정다감한 교도관이었으나 선이 생기는 순간 편 가르기에 앞장서는 대기, 책임을 회피하며 방관하는 우유부단한 간수 경보, 뒤늦게 교도소에 들어온 인물로 갈등을 야기하는 수철, 다혈질인 장창 등이 등장한다. 그리고 때론 철없고 귀여운 이 캐릭터들이 불편하고 진지할 수 있는 극을 유쾌하게 이끈다. 후반 감정이 폭발한 뒤 여운으로 마무리되는 부분을 제외하고, 공연 내내 객석에서는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그리고 튀거나 모자람 없는 배우들의 연기와 합은 이 작품을 지탱하는 가장 큰 힘. “영화는 감독의 예술, 연극은 배우의 예술”이라는 말이 들어맞는 작품이다.

글 김혜원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