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과 아편

0 좋아요
저장하세요
바늘과 아편
Nicola-F Vachon

‘바늘’이 각성이라면 ‘아편’은 중독이다. "바늘과 아편"은 사랑을 잃은 세 남자가 중독된 사랑에서 벗어나기 위해 약물을 택하고, 결국 중독되어가는 아이러니를 그렸다. 상실과 불안, 고독을 다뤘으며 이는 연출인 로베르 르파주의 테크놀로지를 사용한 마법 같은 이미지들로 (공중에 매달린 거대한 큐빅이 회전하며 뉴욕, 파리 등의 장소를 보여주는 등) 표현된다. 연극이 만들어내는 최상의 미장센에 황홀해지는 시간이 될 것이다.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