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서울 플라이어 클럽: 이촌 한강공원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러닝 크루! 서울 플라이어 클럽(Seoul flyers club)이 소개하는 이촌 한강공원.

30개국 이상의 나라에서 온 다양한 직업과 연령 (5살부터 60세가 넘는 멤버까지 모두 함께한다)대가 모인 서울 플라이어는 지난 2009년 서울에 일하러 온 재미교포에 의해 만들어졌다. 서울의 다양한 러닝 코스를 날아다닌다는 뜻과 멤버들이 전 세계에서 왔다는 의미가 클럽 이름에 담겨 있다. 2천 명의 회원이 거쳐갔으며 현재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외국인이 많은 특성상 미팅 시 영어와 한국어가 모두 사용된다. 외국 친구를 만들고 영어 회화 실력을 높이기에 좋다(물론 영어를 못해도 상관은 없다). 공식 사이트를 통해 가입을 받는데, 첫 연회비는 5만원이고 다음 해부터는 2만5000원을 내면 회원 활동이 유지된다. 모임은 주 3회 이상 있다. 러닝뿐만 아니라 친목 도모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수시로 연다. 초보 러너라도 선배들이 도와주며 함께 달리는 프로그램이 있어 부담 없이 시작할 수 있다. 다양성이 존중받는 점이 다른 클럽과 가장 다른 점이다.

서울 플라이어가 소개하는 러닝 스팟 이촌 한강공원

매주 토요일 아침 8시에 이촌 한강공원에 모여 러닝을 한다. 접근성이 좋아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도 쉽게 올 수 있다. 남산과 다르게 완만하고 탁 트인 코스가 장점. 여의도 한강공원에 비해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편이 아니라 여유롭게 달릴 수 있다. 길마다 이정표가 잘되어 있어 위치와 방향을 알아보기 쉽고 주차장을 비롯한 편의시설도 갖춰져 있다. 서울 플라이어의 리더, 스테파니 오

러닝코스: 이촌 한강공원 출발 ‐ 잠수교 ‐ 한강대교 ‐ 이촌 한강공원 도착(소요시간 약 30분)
 
hangang.seoul.go.kr/park_yeechon | 용산구 이촌동 사촌5길 30 | 02–3780–0551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