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타임아웃이 찾은 서울의 로컬 브랜드

타임아웃이 찾은 로컬 브랜드, '로컬 파인즈'

서울에서 탄생한 로컬 브랜드

Local Finds: 위빠남(OUI paname)

Local Finds: 위빠남(OUI paname)

에스모드 파리의 선후배 사이로 만난 한국인 유은송과 프랑스인 줄리앙 부부가 함께 이끄는 패션 브랜드. 파리에서 시작해 현재는 서울로 근거지를 옮겼다. “재미있는 프로젝트를 해보자는 생각에 함께 파리에서 ‘JE SUIS COREEN(나는 한국인입니다)’라는 문구가 박힌 티셔츠를 만들어서 입고 다녔어요. 동양인을 보면 무조건 일본 혹은 중국 사람이냐고 묻곤 했는데 그런 오해를 한 방에 해결해줄 수 있는 위트 있는 접근이었죠.” 현지에서의 반응은 생각보다 뜨거웠고, 각각 델핀들라퐁(delphine delafon)과 라코스테의 디자이너로 활동하던 은송과 줄리앙은 제대로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긍정적인 느낌을 주는 불어 ‘OUI(Yes)’에 어린 아이들이 파리를 지칭할 때 쓰는 구어인 ‘빠남(Paname)’을 붙여 브랜드 이름을 만든 것이 본격적인 브랜드의 시작. 반팔이나 맨투맨 티셔츠, 항공점퍼 등 기본적인 아이템에 재치 있는 문구나 그래픽을 담아낸 제품을 주로 판매한다. 특히 매 시즌 인기가 좋은 요일 티셔츠는 박찬욱 감독의 영화 <싸이보그지만 괜찮아>에서 여주인공 임수정이 요일별로 다른 팬티를 입는 장면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태국인 친구가 태국에는 각각의 요일을 상징하는 색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줬고, 이를 적용해 지금의 요일 티셔츠가 탄생하게 된 것. 거창하고 있어 보이는 주제 대신 여행, 영화, 친구 등 가까운 일상에서 발견한 흥미로운 요소를 놓치지 않는다. 대량 생산으로 옷감이 낭비되는 것을 막기 위해 주문이 들어온 만큼 직접 제작하는 방식을 고수하는 것도 ‘위빠남’의 원칙. 스튜디오에서 전사 프린트와 프레스를 이용해 원단 위에 그래픽 작업한 프린트를 직접 찍어낸다. 또한 매 시즌 발표하는 새로운 컬렉션에 구애받지 않고, 지난 시즌 제품에서 원하는 상품이 있다면 언제든지 주문제작이 가능하다.
oui-paname.com

Locan Finds: 구테폼 바이블 노트북

성경책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위험한(?) 콘셉트의 노트. 아트디렉터 권오현과 양선희 실장이 이끄는 그래픽 스튜디오 구트폼(Guteform)이 내놓은 첫 번째 프로덕트 라인이다. 검은색 커버는 물론, 금박으로 둘러싼 종이 테두리, 책갈피용 붉은색 끈까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책, 성경의 그 모습과 꼭 닮았다. 예상 가능한 우려와 달리 종교적인 이유로 이런 아이디어를 낸 것은 아니다. 성경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책 중 하나라는 점과, 그 클래식한 외형 자체에서 영감을 받았다. 글씨체는 ‘Goudy Text MT’로 1454년에 인쇄된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에 쓰인 서체를 디지털화해 사용했고, 속지는 원래 성경책에 쓰이는 박엽지보다 5그램 정도 두꺼운 종이를 사용했다. 전체 페이지 포맷은 125×202mm로 흔히 말하는 ‘황금비율(1:1.618)’을 따라 한 손으로 들기에 완벽하다. 이탈리아산 양가죽을 커버로 사용해 손에 감기는 느낌마저 남다른 이 고급스러운 노트가 끝까지 발칙한 이유? 각기 다른 3가지 커버 문구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게 한 점이다. ‘Hell yeah’, ‘Oh My God’, ‘Holy Shit’ 중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노코멘트. 당신의 예상은?

더 읽기
글 Hwang Hye Young
더보기

국내 브랜드로 채운 편집숍

소프트

유럽 여행을 할 때면, 예상치 못한 골목에서 아담한 부티크를 마주칠 때가 있다. 그런 소소하고 감각적인 매장이 그리웠던 진민경 대표가 연희동에 오픈한 셀렉트숍. 수십 가지 브랜드의 제품을 소개하지만, 매장에 들어서면 한 사람의 옷장을 보는 것 같다. 진민경 대표의 취향과 숍의 분위기에 따라 제품을 바잉하기 때문. 전체적으로 감각적이면서도 귀여운 소녀 감성이 느껴진다. 클래식한 디자인의 밀짚모자로 인기가 좋은 어썸니즈(Awesome needs), 매 시즌 이다은 디자이너가 직접 그린 아트워크를 프린트로 담아내는 블리다(Vleeda), 미니멀하고 세련된 주얼리 디자인으로 사랑받는 먼데이에디션(Monday Edition) 등 주로 액세서리 브랜드와 라이프스타일 소품을 만나볼 수 있다.

더 읽기

스코프 서울

동교동의 카페 겸 편집숍. 매장 입구로 들어서면 1층에서는 커피와 디저트, 2층에서는 의류와 액세서리 등을 판매한다. 특히 매력적인 점은 2~3달에 한 번씩 테마를 정해 그와 어울리는 브랜드를 팝업 스토어 형식으로 보여준다. 이탈리아에서 생산하는 스니커즈 브랜드 그라더스 (grds), 수제 파나마 모자 브랜드 엠에뚜와(M ET TOI), 꽃무늬 자수 장식을 놓은 원피스와 가방으로 인기가 좋은 마소영(mahsoyoung) 등 모던한 로컬 디자이너 브랜드의 제품은 항시 만나볼 수 있다.

더 읽기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