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지속가능한 패션에 주목!

'환경'과 '패션', 아직 함께하기 어색한 두 분야의 낯선 하모니.

몇 년 전부터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가능성 (sustainablility)’이라는 개념이 화두에 오르기 시작했다. ‘지속가능성’은 말 그대로 특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일컫는 용어로, 특히 요즘은 환경을 보호하고, 노동자의 근무 조건을 함께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유행에 민감한 패션계도 이 대열에 빠지지 않는다. 이미 유럽과 미국의 패션계는 ‘친환경 패션’에 대한 시장의 가능성과 저변을 넓혀둔 상태. 세계적인 브랜드 나이키, 베네통, 리바이스는 지속가능한 생산 시스템에 대한 진행 계획과 현재 상황을  담은 ‘지속가능성 보고서’ 를 발표했고, 생 로랑, 구찌 등의 럭셔리 브랜드를 소유한 케어링(Kering) 그룹은 2014년부터 런던예술대학의 패션 전공 학생들에게 친환경적인 패션 디자인을 장려하는 장학금 제도를 만들었다. 대형 SPA 브랜드인 H&M 또한 컨셔스 컬렉션 (conscious collection) 을 발표하며 ‘의류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임금을 보장하고 근무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목표를 소비자에게 지속적으로 어필 중이다. 물론 환경 보존이 목적이 아닌 마케팅의 일환으로 ‘지속가능성’을 내건 일부 상업적인 브랜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존재한다. 또한 많은 패션 기업이 모피와 가죽, 염색제품의 공정 과정에서 엄청난 양의 화학 물질을 사용하는 일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보다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시도에는 채찍보다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소비자의 관심이 기업의 변화를 촉구하고, 다시 역으로 세계적인 브랜드의 변화가 이들을 따르는 열혈 소비자의 의식을 크게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 패션의 메카 서울에도 새로운 움직임이 일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지속가능한 패션’의 불모지와 같았던 이 도시에 환경을 생각하는 디자이너와 브랜드, 기업이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것. <타임아웃 서울>이 먼저 만나본 이들을 뿌듯한 마음으로 소개한다.

서울에서 만나는 친환경 브랜드

래코드

코오롱에서 전개하는 업사이클링(재활용품에 디자인과 활용도를 더해 재탄생시키는 것) 브랜드. 소각되거나 버려지는 재고품을 활용해 상품을 만든다. 손잡이와 보디의 원단이 다른 숄더백이나 군복을 패치로 사용한 셔츠 등 실용적이면서도 재치 있는 디자인의 제품을 판매한다.

더 읽기
용산구

리블랭크

버려지는 원단으로 카드 지갑이나 파우치, 가방을 만들어 판매한다. 특히 더 이상 입지 않는 옷을 원하는 디자인의 가방으로 만들어주는 ‘클로젯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제작에 들어가면 환불이나 교환이 불가하니 신중하게 고려한 뒤 결정하는 것이 좋다

더 읽기
은평구

젠니클로젯

면, 데님, 리넨 등 자원 순환될 수 있는 원단이나 버려지는 의류를 활용해 다양한 종류의 가방을 만든다. 재활용의 의미를 소비자에게 강요하기보다 디자인과 품질로 승부하는 액세서리 브랜드. 주로 소녀 감성의 귀여운 제품이 많다.

더 읽기
중구

지속가능한 패션브랜드 SMK 디렉터와의 인터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