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바이블 노트북

그래픽 스튜디오 구트폼(guteform)의 첫 프로덕트 라인!

성경책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위험한(?) 콘셉트의 노트. 아트디렉터 권오현과 양선희 실장이 이끄는 그래픽 스튜디오 구트폼(Guteform)이 내놓은 첫 번째 프로덕트 라인이다. 검은색 커버는 물론, 금박으로 둘러싼 종이 테두리, 책갈피용 붉은색 끈까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책, 성경의 그 모습과 꼭 닮았다. 예상 가능한 우려와 달리 종교적인 이유로 이런 아이디어를 낸 것은 아니다. 성경이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책 중 하나라는 점과, 그 클래식한 외형 자체에서 영감을 받았다. 글씨체는 ‘Goudy Text MT’로 1454년에 인쇄된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에 쓰인 서체를 디지털화해 사용했고, 속지는 원래 성경책에 쓰이는 박엽지보다 5그램 정도 두꺼운 종이를 사용했다. 전체 페이지 포맷은 125×202mm로 흔히 말하는 ‘황금비율(1:1.618)’을 따라 한 손으로 들기에 완벽하다. 이탈리아산 양가죽을 커버로 사용해 손에 감기는 느낌마저 남다른 이 고급스러운 노트가 끝까지 발칙한 이유? 각기 다른 3가지 커버 문구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게 한 점이다. ‘Hell yeah’, ‘Oh My God’, ‘Holy Shit’ 중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노코멘트. 당신의 예상은? 온라인 판매처: http://storefarm.naver.com/guteform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