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가릴수록 섹시한 여름 아이템, 래시가드

서핑할 때 입는 래시가드가 이번 여름은 수영장까지 점령했다. 자외선을 막아주고, 군살도 가려주는 일석이조 고마운 비치 웨어들.

1/6
2/6
3/6
4/6
5/6
6/6

1 모던한 스타일의 컬렉션을 선보여온 스튜디오 케이에서도 이번 시즌 잇 아이템을 출시했다. 아름다운 설산 프린팅 때문에 티셔츠로도 입고 싶은 래시가드. 9만 9000원.

2 깜찍한 레터링이 들어간 래시가드는 모두에게 잘 어울린다. 자크가 달린 래시가드 안에는 보일 듯 말 듯 비키니를 입을 것. 4만 8000원, 스타일난다.

3 프릴이 달린 핑크 컬러의 래시가드, 톡 튀어나온 뱃살도 귀엽게 감출 수 있다. 6만 9000원, 올리브데올리브x배럴.

4 오랜 기간 래시가드를 출시해온 브랜드의 제품이라면 기능성 하나만큼은 믿고 살 수 있다. 6만 8000원, 레노마.

5 트로피컬한 컬러와 무늬의 스윔 웨어는 매해 여름 자연스레 손이 간다. 5만 7000원, 컨스필드.

6 래시가드 열풍을 타고, 아웃도어 브랜드 뿐만 아니라 기성복 브랜드에서도 래시가드 제품을 내고 있다는 사실. 럭키 슈에뜨 또한 래시가드를 출시했다. 시그니처 디자인인 스트라이프 패턴을 담은 래시가드로 바닷가에서도 소녀스러움을 유지할 수 있는 아이템. 14만 8000원, 럭키슈에뜨.

 

 

ALSO TRY

rove rove

rove rove

‘공효진 로브’ 열풍을 일으킨 브랜드 ‘로브로브’의 제품. 선인장을 연상 시키는 섬세한 패턴과 코발트 블루의 만남이 매력적이다. 로브로브 바이 비이커 숍 13만 8000원

full and bear

full and bear

흰 색 가운은 의사만 입는 게 아니다. 레이스 소재로 청순하고 섹시한 분위기를 줄 수 있다. 풀앤베어 제품, 7만 9000원

로브로브를 만나볼 수 있는 숍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