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아웃이 찾은 로컬 브랜드

타임아웃이 찾은 로컬 브랜드, '로컬 파인즈'

하이데나이
Shopping

하이데나이

“하이데나이(Heidenei)는 독일 사투리로 ‘아이고’, ‘맙소사’ 이런 뜻이에요. 둘 다 베를린에서 오랫동안 공부를 하다 왔고 워낙 좋아하는 도시이기도 해서, 독일어로 브랜드 이름을 만들게 되었어요. 완성된 제품이 아니라 원하는 스타일대로 재미있게 바꿀 수 있는 제품을 원했고, 고정관념을 빼고 위트를 넣고 싶었죠.” 그래서 찾아낸 소재가 바로 벨크로다. 일명 ‘찍찍이’라 불리는 벨크로를 부소재로 쓰지 않고 백팩과 클러치백 등에 주소재로 쓰면서, 그 겉면에 여러 가지 와펜 (옷이나 모자에 다는 장식)을 붙일 수 있게 만든 것이 하이데나이의 디자인이다. 베를린에서 패션디자인을 전공한 배민영과 주얼리 디자인을 하던 김재빈이 이 브랜드를 이끄는 듀오 디자이너. 이들은 1년 전 디자인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벨크로잇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고, 올해 초 베를린 패션위크에서 열린 시크(SEEK)에 참여하며 본격적인 작업을 해나가고 있다. 똑같은 가방도 어떤 패치와 장식으로 구성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스타일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은 하이데나이의 가장 큰 매력이자 무기다. 고정관념을 깨고 재미와 위트로 사는 삶의 방식을 디자인으로 실천하는 하이데나이는 이 자신 있게 찾은, 지금 가장 매력적인 로컬 브랜드다.  하이데나이의 다양한 제품들은 에이랜드 명동과 코엑스점, 어라운드더코너 가로수길과 홍대점, Mixop 압구정점등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온라인 에이랜드, 1300K, BUND+, MIXOP, 무신사 사이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글 이동미 스튜디오 HEIDENEI http://www.heidenei.kr 용산구 신흥로 15길 3 010-9391-7650

산소숲
Shopping

산소숲

산소가 부족하면 제일 먼저 알아채고 몸부림 친다는 토끼, 그런 토끼가 오순도순 살고 있는 숲. ‘산소숲’은 그런 나난의 그림이 불러온 상상에서 붙은 이름이다. ‘산소숲’은 일러스트레이터 나난과 그녀의친구 포토그래퍼 사이이다, 디자이너 방소영이 한복 브랜드 금단제 이일순 대표와 기획한 아트 리빙 프로젝트다. 토끼와 숲, 꽃이 주요 오브제인 산소숲의 제품은 갖고  있기만 해도 어쩐지 숨통이 트이는 느낌이든다. 제품들은 저마다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하나하나가 갖고 싶은 제품이자 동시에 작품. ‘흐름’, ‘공기’, ‘관찰’처럼 예쁜 이름도 지녔다. 가방, 솜액자(쿠션), 식탁 깔개 같은 제품은 일상에서 편안히 쓸 수 있어 더 매력적이다. 구매는 신사동 금단제와 한남동 MMMG에서 가능하다.

모더니크
Shopping

모더니크

한 철만 들어도 밑창이 해지는 가방, 조금만 스쳐도 심하게 긁히는 트레이. 그런 물건에 질린 사람이라면 반가워할 브랜드가 있다. 금속과 나무, 가죽을 주 소재로 삼아 제품을 만드는 모더니크다. 패션 디자이너와 인더스트리얼 디자이너들이 팀을 꾸려 만든 국내 브랜드로, 언뜻 보면 기성품 같지만 사실은 제품 하나하나 수작업 위주로 만든 공예 제품이다. 패션 라인에서는 금속과 가죽을 조합해 만든 가방이, 메종 라인에서는 나무와 금속을 조합해 만든 트레이 같은 리빙 제품이 매력적이다. 특히나 황동, 백동, 구리처럼 다양한 금속을 사용한 제품은 금속 고유의 색깔을 고급스럽게 살려 깔끔하고 동시에 튼튼하다. 모더니크의 메종 라인은 2014 년 세계 최대의 실내장식 박람회인 프랑스 메종 앤 오브제에 선정되기도 했다고. 유통비를 줄이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려는 모더니크는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 위주로 판매하고 있다. 눈으로 확인하고 싶을 때는 가로수길 챕터원, 한남동 플랫폼 플레이스 등에 들르면 된다. 마가렛 미니백 17만8000원, 모더니크 캔들 7만5000원, 마틸다 스탠드 7만8000원. http://www.modernique.kr 02-549-9581

키뮤
Shopping

키뮤

알록달록하고 천진난만한 느낌은 누구의 상상력에서 나온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