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좋아요
저장하세요

서울 소문난 칼국수 맛집

추위에 몸이 으슬으슬할 때 뜨끈한 국물만큼 몸을 녹이기 좋은 것이 없다. 거기에 호로록 면발은 또 어떤가. 칼국수 한 그릇이면 어떤 동장군도 무섭지 않다.

문배동 육칼

용산 삼각지 고가도로 밑, 길게 줄을 선 사람들로 그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이곳의 대표 메뉴는 육개장 칼국수, 일명 ‘육칼’이다. 이제는 가게 이름이 된 육칼은 얼큰한 육개장에 칼국수 면을 만 음식이다. 사골을 우린 육수에 손으로 찢은 양지 고기와 대파뿐인 단출한 건더기. 이곳 육개장엔 특별할 게 없어 보이지만, 맛 하나로 30여 년 동안 손님이 끊이지 않는다. 육칼을 주문하면 육개장과 사골 육수에 삶은 탱탱한 칼국수 면이 따로 나온다. 육개장 국물에 칼국수 면을 조금씩 넣어가며 먹기 때문에 오랫동안 쫄깃쫄깃한 면발을 즐길 수 있다. 육개장 국물은 일반 식당에 비해 조금 더 진하고 기름진 느낌. 입술에 매운맛과 기름진 맛이 오래 맴돈다. 너무 맵다 싶으면 사골 국물을 추가해 육개장의 농도를 조금 묽게 할 수 있다. 또한 칼국수 면과 밥이 동시에 나오는 ‘육개장’ 메뉴도 있다. 오랜 단골들은 면을 다 먹고 국물에 밥을 말아 먹는 걸 추천한다.

더 읽기

소호정

안동반가 출신의 창업주가 문을 연 안동식 칼국수 전문점이다. 우리에게는 ‘청와대 칼국수’로 더 이름났다.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오찬에 등장하면서부터 이후 정재계 인사들이 단골처럼 드나들고 있는 까닭이다. 1985년 압구정동에서 시작해 지금은 양재동으로 옮겼으며 서울과 근교에 11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한우양지로 낸 육수를 이용한 담백한 맛의 칼국수는 바지락과 해물 육수 칼국수에 길들여진 사람에게는 다소 낯설게 다가올 수 있다. 하지만 한 번 그 맛을 들이게 되면 자꾸만 찾게 되는 깊고 담백함이 매력적인 면요리다. 기본 상차림으로 나오는 부추김치, 깻잎찜, 김치의 맛도 훌륭한데, 그 중 깻잎찜을 국수에 싸서 먹는 맛이 별미다. 양은 정말 푸짐하게 나오는 편. 여자 둘이라면 수육이나 전과 같은 요리 하나와 칼국수 하나를 주문하면 적당할 것이다. 고급 한식당 분위기가 나는 실내와 서비스가 편안하다. 강남역에도 지점이 있다.

더 읽기
서초구

삼성국수

요란하지 않고 조용하게 한 지역에서 20년 넘는 시간을 지킨 국수 전문점이다. 삼성국수의 기본 메뉴는 평양식 국수와 만두다. 칼국수의 국물은 해물이 아닌 사골과 양지육수로 내고, 여기에 부드러운 면을 넣고, 볶은 고기와 달걀지단, 호박을 고명으로 얹어 정갈하게 낸다. 매일 아침마다 초당두부로 빚는 만두는 이북식 만두와 많이 닮았지만 크기는 작은 편이다. 평양식 요리를 서울 사람에 맞게 변형해서, 평양식 요리가 낯선 이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입맛을 당기는 자극적인 맛은 없지만 한번 길들여지면 은근하게 두고두고 오랫동안 생각나는 맛이다. 여름에는 사골 국물에 수육과 각종 야채를 넣은 어복쟁반, 닭가슴살과 오이 등의 채소를 넣고 매콤새콤한 양념장을 더한 닭쟁반국수, 그리고 국내산 서리태를 이용해 만든 연둣빛깔의 콩국수가 인기다.

더 읽기
삼성동

해물원칼국수

동묘는 저렴한 음식점 천지다. 하지만 다 맛있을까? 증명된 맛집 중 하나는 해물원칼국수. 면은 쫄깃쫄깃하고 신선하며 멸치 국물은 맑고 깔끔하다. 조금 심심하다 싶으면 양념장을 넣어 먹거나 같이 나오는 살짝 덜 익은 김치와 함께 먹자. 3500원이라는 가격에 양은 굉장히 많고 웬만한 칼국수에 뒤처지지 않는 깊은 맛이다.

더 읽기

구례 우리밀 손칼국수

새하얀 수입산 정제 밀가루에 길들여진 이들에게 노르스름한 빛깔의 면발은 낯설기만 하다. 입안에서 투박하게 흩어지는 면발도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기대 없이 한 숟갈 넘긴 국물이 의아할 만큼 시원해 고개를 들고 매장을 살펴보니  계산대 앞에 ‘구례 우리밀’이라고 적힌 포대가 차곡차곡 쌓여있다. 섬진강을 마주한 구례에서 재배한 국산 밀만 사용하는 것이 이 집의 강점. 정제밀로 빚은 부드러운 면발은 사실 제조 과정에서 밀 고유의 영양소가 대부분 탈락된 것이다. 씨눈을 함께 빻아 밀 자체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이 집의 면발은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하고 달착지근하다. 다양한 산채나물을 얹은 산채보리비빔밥과, 육수가 일품인 바지락손칼국수가 가장 인기 있는 메뉴이다. 

더 읽기

명동교자

꼭 지켜야 할 규칙인 양, 어린 시절 엄마와 명동으로 구경을 나간 날에는 으레 명동교자에 들렀다. 닭 국물에 담긴 칼국수 면을 건져 호호 불어 호로록 삼키면, 마음도 국물처럼 뜨끈해지고, 면발처럼 쫄깃해지는 것 같았다. 명동칼국수를 어린 시절의 소울푸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꽤 많다. 1966년 문을 연 그때부터 명동교자의 칼국수를 맛보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뤘으니, 그럴 만도 하다. 고소하고 진한 닭 육수, 차지고 윤기나는 면발, 얇은 피의 만두와 닭고기 고명! 생각만해도 침이 고인다. 마늘이 듬뿍 들어간 칼칼한 김치 맛도 중독성 있다. 칼국수를 주력으로 하지만 돼지고기를 가득 넣은  만두와, 새콤하고 달달한 비빔국수 역시 어디에도 뒤지지 않는 맛이다. 세대를 아울러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명동교자의 칼국수는 국경을 넘어 위상을 떨치고 있는 중이다. 차례를 기다리는 수많은 사람들 중 반 이상은 외국인이다.  역시,  맛있는 음식에는 시공간을 초월하는 아우라가 있기 마련이다.

더 읽기
중구

찬양집

이름처럼, 처음 맛보면 찬양이 절로 나온다. 1965년부터 해물칼국수를 팔았다. 미더덕, 새우, 홍합, 바지락, 다시마, 멸치, 파로 육수를 낸 시원한 국물이 예술의 경지다. 혹자는 밍밍하다고도 하지만, 집에서 엄마가 끓여준 칼국수 맛이 그리운 사람들의 단골집이다. 신선한 식재료를 쓰는 것이 비법이란다. 매일 아침 수산 시장에서 경매를 갓 마친 해산물을 공급받아 육수를 낸다. 손님이 자리에 앉아 주문하면, 통통한 면발의 국수를 삶아 넣고 그 위에 해물과 김가루와 애호박을 가득 얹어낸다. 칼국수와 함께 주황색 바가지를 함께 주는데, 다 먹고 나면 바가지 안에 홍합 껍데기와 바지락 껍데기가 산처럼 쌓인다. 김치도 신 김치와 겉절이 중 취향에 맞게 골라 먹을 수 있다. 주인 아주머니는 가격이 싸서(5,000원, 면 추가 무료) 손님이 많다고 겸손해 하지만, 계산하며 나가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진짜 맛있게 잘 먹었다며 진심이 가득 담긴 인사를 건네고 나간다.

더 읽기
인사동

대만야시장

대만 타이난에서 살다가 1년 전 건너온 여주인이 소박하지만 강렬한 일상 요리를 낸다. 연남동 인근에서 가장 저렴한 가격이 최고 장점. 심지어 3000원짜리 메뉴도 있다. 근처에 있는 만둣집 이품분식과 가족관계에 있는 집이라 왕만두, 군만두, 찐만두가 똑같이 맛있고, 대만야시장에서는 여기에 새우 물만두를 더했다. 점심 무렵에는 갈비덮밥, 대만식 칼국수 등을 먹는 손님들로 소박한 밥집 분위기를 풍기지만 밤에는 술잔을 기울이는 손님들로 북적인다. 맥주와 함께 즐기면 좋은 튀김류를 잘한다. 질퍽한 소스 대신 알싸한 향신료를 입힌 대만식 탕수육과 본토 맛이 물씬 나는 오징어튀김은 미식가들 사이에서 화제다. 중화권에서 아침 식사용으로 즐겨먹는 훈둔탕, 다양한 가지 요리, 비단두부, 치즈짜장면 같은, 다른 곳에서는 쉽게 즐길 수 없는 메뉴들이 끝없이 펼쳐진다.

더 읽기
연남동

남대문시장 안 남해식당

세 자매가 운영하는 남해식당은 칼국수골목에서도 소문난 집이다. 비좁은 골목에 20여 개의 식당이 좌우로 뻗어 있는 이곳에서 가장 긴 터를 차지한다. 칼국수골목이라고 불리는 이 골목은, 칼국수를 주문하면 냉면을, 보리밥을 주문하면 칼국수와 냉면을 ‘덤’으로 준다. 칼국수 가격은 단돈 5000원. 칼국수골목은 남대문시장에서 앞만 보고 걷다간 그냥 지나칠 만큼 작다. 손님들은 낮은 바 형식의 테이블에 다닥다닥 붙어 앉아 하나만 주문해도 두 가지 이상의 메뉴를 맛본다. 칼국수골목의 식당은 메뉴와 가격이 거의 같다. 맛에서도 큰 차이가 없으니 선택은 쉽다. 결제는 현금만 가능하다. 회현역 5번 출구 근처.

 
02-319-7245, 06:00-21:00, 칼국수 5000원, 보리밥 5500원.

더 읽기

망원시장 안 홍두깨 손칼국수

어느 시장을 가든 저렴하고 맛 좋은 국숫집은 꼭 있다. 커다란 양은 그릇에 푸짐하게 담긴 칼국수 한 그릇이 2500원. 홍두깨 손칼국수는 이른바 가성비가 좋아 망원시장 부근의 국숫집들 중 가장 유명하다. 점심과 저녁시간에는 가게 밖까지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 잔치국수 1500원, 곱빼기 500원 추가.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