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좋아요
저장하세요

1인상을 내는 정갈한 밥집

나무 트레이 위에 1인분의 반찬과 밥을 담아내는 밥집을 소개한다. 혼자 가도 좋고 여럿이 가도 좋다.

1

류지

그동안 ‘집밥’ 스타일의 1인 상차림을 내는 음식점이 많이 늘어났는데, 류지는 그중에서도 단연 눈에 띈다. 이곳의 메인 요리는 ‘밥’이다. 주문과 동시에 작은 스타우브 솥에 1인용 밥을 짓는다. 매일 ‘밥’ 메뉴가 바뀌는데, 밥 위에 마늘종과 새우를 올리거나 반건조 가자미, 아보카도를 올리는 식이다. 그날의 메뉴는 인스타그램(@ryuji.homemeal)으로 공지한다. 이렇게 준비된 따끈따끈한 밥과 함께 세 가지 반찬과 국, 루콜라와 세발나물 등으로 만든 샐러드가 개인 트레이에 담겨 나오고, 과일 후식까지 살뜰하게 챙겨준다. 달걀노른자를 터뜨려 밥과 비빈 뒤 오독오독 씹히는 마늘종과 새우를 함께 먹는다(이날 메뉴는 ‘마늘쫑새우달걀솥밥’이다). 기본적으로 간이 된 밥은 짭조름한데, 함께 나오는 양념장 또한 짜지 않고 맛있어 함께 비벼 먹어도 좋다. 1만2000원의 가격이 비싸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온장고에 넣었다 꺼내주는 밥이 아니라 이렇게 갓 지은 밥을 먹다 보면 이곳의 존재가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 빈자리 없이 가득 찼음에도 가게 안 분위기는 조곤조곤하다. 반찬과 국 또한 간이 세지 않고 맛있다. 밥을 짓는 데 15분에서 20분 정도 소요되고, 예약하지 않을 시에는 (예약된 밥을 먼저 지어야 하기 때문에) 음식이 나오기까지 30분 이상이 걸린다. 영업을 마치기 전 재료가 소진되는 날이 많으니(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지하며 재료가 떨어지면 문을 닫는다), 웬만하면 예약을 하는 게 좋다. 오늘은 어떤 밥을 먹을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에, 혹은 지난번 먹었던 밥을 다시 먹고 싶은 그리운 마음에, 매일 가고 싶은 밥집이다. 

더 읽기
2

나물먹는 곰, 차웅가

1인 반찬으로 각각 나오는 메뉴에는 불고기 한주먹에서 어머니 통종찜닭까지 골고루 시킬 수 있다. 무엇보다 깔끔하고 맛있는 음식으로 모두가 만족스런 미소를 지을 수 있는 곳이다. 차웅가는 90년이 넘은 한옥의 문짝과 창살 그리고 자그마한 한국식 정원으로 꾸며져 있어 정말 아름답다. 번잡한 홍대의 한 복판에 이런 한옥이 있다는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이다. 전통가옥의 멋을 간직한 고급스러운 식당임에도, 점심 특선을 1만원 안팎으로 먹을 수 있다는 점 역시 우리의 발길을 끄는 요소다.

더 읽기
마포구
3

빠르크

20대를 해외여행으로 일관하며 자유롭게 살아온 젊은 주인이 외국에서 항상 그리웠던 엄마의 음식을 레시피로 남겨야겠다는 철든(?) 생각에서 파르크를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은 그 누구보다 사명감을 갖고 이 일을 하고 있다. 때문에 파르크에서는 일반 가정에서 내놓을 법한 ‘정갈하고 건강한’ 밥상을 낸다. 고등어구이, 닭볶음탕 등 그날그날 새로운 음식을 만들고, 일인일품 형태로 깔끔하게 담은 음식들을 담는다. 단품 메뉴를 별도로 주문해 밥상을 더 풍성하게 즐길 수도 있다.

더 읽기
한남동
4

무명식당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거나, 애쓰고 수고한 자신에게 보상하고 싶을 때 찾는 식당이다. 무명식당은 "내가 음식을 만들면서 느끼는 행복을 함께 나누자"는 생각으로 건강한 밥상을 차린다. 주인장의 마음처럼 찬으로 내는 음식들도 하나같이 참하고 건강하다. 속초 저염 젓갈, 장흥 無산김, 청도 감 말랭이, 완도 김 장아찌, 정선 참나물 장아찌 등과 같이 많이 먹어도 물리거나 부대끼지 않고 편안한 음식이 대부분이다. 이 집은 식재료가 주인공이다. 매일 다른 밥과 반찬을 내다보니 미리미리 제철 식재료를 공부하고 고르고 모셔와 상에 올려야 한다. 막걸리 리스트 역시 서울에 있는 식당 중 가장 개성 있다. 각 지역의 특색에 따라 다른 누룩과 발효 방식으로 만든 막걸리를 발 품 팔아 찾고 엄선해 술상에 낸다. 좋은 식재료에 정성까지 더해진 깔끔한 밥상, 왠지 이 집 밥만 삼시 세끼 먹으면 100살까지 너끈히 살 것 같다.

더 읽기
종로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