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지금 꼭 가봐야 할 이태원 맛집

이태원은 이국적인 맛과 자유로움을 품은 곳이다. 수제 버거에서 프랑스, 이탈리아, 멕시칸, 태국 음식까지. 이국적인 이태원 맛집 총정리.

  

 

올드캡

호주 시드니 동쪽에 위치한 본다이 비치(Bondi Beach). 이곳은 넘실대는 파도와 긴 해변, 멋진 서퍼들을 감상할 수 있는 시드니의 대표적인 해변으로, 호주 최고의 피시앤칩스 레스토랑도 밀집해 있다. 관광객도 많이 가는 유명 해변이라 로컬들은 오히려 좀 피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호주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 바로 이 피시앤칩스 집들. 경리단길에 위치한 올드캡에서는 본다이 비치 레스토랑에서 일했던 셰프가 정성스럽게 피시앤칩스를 튀겨낸다. 흰색과 파란색의 복고풍 다이너처럼 꾸며진 아기자기한 공간이 이국적이면서도 편안하다(지난 2016년 4월에 오픈한 이후 아직 많은 입소문을 타지 않아 여유롭다). 유선지가 깔린 메탈 트레이에 현지와 같이 캐주얼하게 서빙되는 피쉬앤칩스를 한입 베어 문다. 음, 화려한 요소랄 건 없다. 단지, 바삭하고 기름기가 충분히 빠진 튀김옷, 신선하고 촉촉한 생선, 그리고 보슬보슬한 식감의 감자튀김만이 있을 뿐. 피시 앤 칩스계의 삼위일체라 할까, 적어도 에디터에겐 그것으로 충분하다. 함께 서빙되는 레몬주스를 얹으니 고소함에 스미는 상큼한 맛이 좋다. 얇지만 바삭한 튀김 옷 안에서 얌전히 김을 뿜어내는 생선은 그 신선도를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양이 많지 않다는 것. 느끼한 맛이 없어 더 감질나게 느껴질 수도 있다. 두꺼운 영국식 튀김옷을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하지만 올드캡의 피시앤칩스는 9900원, 서울 어디에서도 지지 않을 가격이다. 물론, 스스로를 미식가라 자처하는 사람이라면 한 두 가지의 단점을 더 떠올릴 수도 있겠다. 예를 들어, 제공되는 타르타르 소스의 간이 다소 약하다는 것, 그리고 감자튀김이 홈메이드가 아니라는 점. 하지만 피시 앤 칩스는 거만 떨며 먹는 음식이 아니다. 거창한 것보단 소박한 편이 낫다. 경리단길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갈수록 만연하는 힙스터의 손길을 피해간 듯한, 기본에 충실한 맛과 모양에 에디터는 오히려 반갑다. 털털한 호주식 억양 묻어나는 ‘피–시 앤 칩–스’를 먹을 수 있는 올드캡이 아직은 숨겨진 맛집이라는 것도.

더 읽기
용산구

쏘 왓(So Wat)

이태원 초입에 있는 언덕 위에서 8년째 한자리를 지켜온 베를린이 태국 북부 지방의 음식을 선보이는 ‘쏘왓’으로 새롭게 변신했다. 태국 동북부에 위치한 이산 지방의 음식을 집중적으로 선보이는데, 이 지방은 매운 음식이 많은 것이 큰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쏨땀이 가장 유명한 음식. 설익은 파파야를 채를 쳐서, 마른 새우, 고추, 땅콩가루, 라임, 남빠 등과 함께 빻는 음식으로 맵고 새콤한 맛이 일품이다. 또 닭구이와 찹쌀밥도 이산에서는 흔하게 먹는 음식. 매콤하고 신맛이 강한 이산 소시지도 빼놓을 수 없는 메뉴다. 쏘왓에서는 이런 다양한 이산 음식을 두루 즐길 수 있다. 음식 맛은 일단 합격점! 그도 그럴 것이 부다스벨리를 운영하며 쌓아온 주인의 내공이 쏘왓에도 고스란히 배어있다. 음식 맛만 좋은 것이 아니다. 짐톰슨에서 구입한 천으로 만든 의자와 태국 전통의 조각품들, 인테리어 소품 하나하나에도 정성과 비용을 아끼지 않았다. 낮에는 녹사평대로가 내다보이는 전망을 즐기며, 밤에는 훨씬 로맨틱하고 뇌쇄적인 위기를 만끽하며 음식과 술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더 읽기
이태원

길티 플레져

이태원의 '길티 플레져'는 세련된 도시형 아지트의 분위기를 풍기면서도 전혀 위화감이 들지 않는 공간이다. 이곳의 강점인 '컴포트 푸드', 마음을 푸근하게 만들어주는 요리 스타일을 강조하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건강식은 아니지만 정말 맛깔스러운 요리들 덕분에 첫발을 들이는 순간부터 감탄을 연발하게 된다. 카레 같은 '시금치 소스'도 좋고, 베이컨과 직접 훈연시킨 바베큐 돼지고기가 가득 담긴 진득진득한 '마카로니 앤 치즈'도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하다. 무엇보다도 '남부식 그레이비 범벅인 버터밀크 치킨'에 따끈따끈한 비스킷을 곁들인 메뉴는 먹다 보면 "엄마~" 소리가 절로 나온다. 뿐만 아니라 따뜻한 날이면 시원한 칵테일을 즐기거나 브런치를 먹기에 안성맞춤인 환상적인 파티오도 마련되어 있다.

더 읽기
이태원

스시Z (스시제트)

삼성미술관 리움을 가는 길에는 소문난 맛집이 여럿 있다. 스시Z도 그중 하나다. ‘스시 A to Z’을 모토로 탄생했으며, 일식집과 이자카야 하면 떠오르는 정형화된 스타일을 벗어던졌다. 마치 라운지 바 같은 독특한 분위기다. 흘러나오는 음악 또한 라운지 음악과 딥하우스 음악. 단단하게 서 있는 단독건물 한 채를 통째로 사용하고 있으며, 1층은 스시 바와 철판구이 요리를 내는 데판야키 바, 그리고 편안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홀로 구성됐다. 정원처럼 꾸며진 테라스에는 또 다른 한적함이 있다. 그곳에 앉으면 하이네켄 맥주가 술술 넘어간다. 고급스러운 분위기, 그리고 생선요리뿐 아니라 육류요리까지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여러 사람의 입맛을 맞춰야 하는 직장인들의 회식 장소나 소규모 모임 장소로 최근 더욱 각광받는다.  

더 읽기
한남동

다운타우너

오픈한 지 아직 몇 달밖에 되지 않은 다운타우너는 한남동에서 벌써 꽤나 인기를 끌고 있다. 구석진 곳에 숨어 있는 데다 간판을 찾는 것도 쉽지 않지만 버거에 대한 에너지로 가득하다. 메뉴에는 다섯 가지 종류의 버거가 올라 있는데, 사실 3개(치즈, 베이컨치즈, 아보카도)라고 봐도 무방하다. 나머지 메뉴는 원래의 버거에서 패티를 한 장 더한 더블 버전이기 때문. 다른 집에 비해 크기가 작은 대신 음식의 가격과 맛이 훌륭하다. 가격은 120g짜리 패티의 치즈 버거가 6800원부터 시작한다. 감자튀김의 종류는 오리지널부터 갈릭 버터와 과카몰리 프라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데, 특히 과카몰리를 잔뜩 올린 ‘과카몰레프라이즈’는 버거만큼이나 인기가 좋다.     

더 읽기
용산구

심야식당

만화 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곳이라고 써 붙여놔도 사람들은 이곳에서 ‘심야식당’이주는 일종의 위안을 기대한다. 그리고 밤 늦게까지(새벽 5시) 문을 열고, 손님이 먹고 싶은 것을 주문할 수 있다(재료가 있는 한에서)는 점에서 이곳은 만화 속 심야식당과 닮았다. 권주성 셰프가 이끄는 심야식당에는 여행과 음식이 담겨 있다. 그가 100여 개 도시를 다니며 경험한 음식을 그의 방식대로 재창조해낸다. 똠얌꿍과 일본의 돈코츠, 나가사키 육수를 배합해 만든 ‘이태원탕’, 채 친 감자 위에 계란 반숙을 올리고 치즈를 강판에 갈아내는 ‘스위스 감자전’ 등이 대표 메뉴다. 이밖에도 돌아온 대박 새우장, 14주 동안 숙성한 생햄, 한라산과 태국의 창(Chang) 맥주를 섞은 폭탄주, 주님의 동반자인 여명 선생까지 위트 넘치고 맛있는 안주와 술이 가득하다.   

더 읽기
이태원

돈차를리

경리단길 중간쯤에 아주 작은 공간으로 숨어 있었던 시절이 있었지만 돈 차를리는 이제 녹사평대로 옆에 넉넉히 자리를 잡았다. 서울에서 멕시칸 퓨전은 흔히 볼 수 있다. 하지만 돈 차를리는 다른 이야기다. 퓨전보다는 ‘진짜’ 멕시칸 음식을 선보이는 게 특징이다. 가서 메뉴만 봐도 믿게 될 것이다. 친근한 타코도 있지만 낯선 이름이 대부분이다. 타말리토스(tamalitos), 토토포스(totopos) 등 전통 멕시칸 요리를 선보인다. 이 중에 아보카도, 토마토, 양배추가 들어간 야채 토스타디타(tostaditas)는 제대로 된 멕시칸 음식답게 육즙이 흐르고 풍미가 있으면서 매콤한 뒷맛이 인상적이다. 인테리어는 음식처럼 알록달록하고 깔끔하다. 처음 열었을 때보다는 인기가 줄고 신비감을 잃었지만 꾸준한 맛은 인정해야 한다.

더 읽기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