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이냉치냉 겨울에 더 맛있는 평양냉면집

삼복더위에 뜨끈한 탕과 보양식을 먹듯이 온 몸이 바들바들 떨리는 추운 겨울에는 시원한 냉면이 딱이다. 그 중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평양냉면, 겨울에 더 맛있는 서울의 평양냉면집을 모았다.

진미평양냉면

맛집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게 지난 여름부터 ‘뜨거운 냉면집’으로 거론되고 있는 진미평양냉면. 친구들과 제육과 냉면, 그리고 소주 한잔을 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다. 구글 지도만 보고 찾아가기에는 애매한 대로의 뒷골목에 숨어 있지만, 저녁 때 들어가면서 더 놀랐던 것은 적나라하게 밝고 새하얀 형광등 불빛. 술 마시고 빨개지는 얼굴을 도무지 감출 길 없는 불빛이었는데, 그래도 주변 회사원들과 소문 듣고 찾아온 사람들, 강남의 멋쟁이들까지 각자의 방식으로 열심히 술과 음식, 그리고 냉면을 먹고 있었다. (그리고 의외로 ‘물’이 괜찮았다, 냉면집에서는 기대하지 못한!) 진미평양냉면은 일단 족보부터 믿음직스럽다. 의정부 평양면옥과 평양면옥 논현점에서20년 동안근무한 임세권 사장이 올해 3월에 차렸다. 의정부와 장충동 평양냉면파이지만, 평양면옥 특유의 밍밍한 육수보다는 간이 더 있다. 장충동 평양면옥을 먹어본, 혹은 즐기는 사람이라면 그곳보다 짠 맛이 있다는 걸 느낄 수 있다. 육수는 소고기 양지와 사태, 돼지고기 등을 함께 끓여 낸 고기육수인데 맹물로 보일 정도로 투명한 편이다. 면은 툭툭 끊어지는 느낌보다는 쫄깃함이 있다. 간간한 육수와 먹기 좋았다. 깔끔하고 간간한 육수와 가볍게 올라오는 육향을 음미하며 연신 맛있게 먹었던 진미평양냉면. 이 집을 두고 신흥 냉면집의 선두주자다, 2세대 평양냉면집의 대표주자다 수식어가 많았는데, 모두 수긍할 만한 맛과 실력이었다. 여자 셋이서 제육과 소주 2병, 냉면 두 그릇을 게눈 감추듯 감췄다. 삼겹살 부위로 만드는 제육도 잡내 하나 없이 깔끔했다. 요즘 소문난 맛집들 갔다가 실망한 적이 많았는데, 이집 만큼은 “또 가야하는데…”를 중얼거리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글 이동미 

더 읽기
강남구

을밀대

40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평양냉면집. 강남에도 매장이 있지만 본점은 이곳이다. 벽돌로 지은 건물은 낡았지만 단정하다. 담백하고 밋밋한 맛의 평양냉면은 호불호가 나뉘는 음식. 을밀대의 평양냉면은 다소 면발이 굵고 살얼음이 언 육수를 그대로 내는데, 이 또한 호불호가 갈리는 포인트다. 4000원에 냉면 사리를 추가할 수 있으나 양이 푸짐해 대식가가 아닌 이상 사리를 추가할 필요는 없다. 파채에 얹혀 나오는 차돌박이 수육이 냉면만큼 별미다.

더 읽기
염리동

평양면옥

서울 중구는 냉면집의 메이저리그다. 전쟁 이후 인근 동대문 시장에 실향민들이 몰리면서 자연스럽게 냉면집들이 주변에 들어섰다는 것이 정설이다. 평양면옥은 평양냉면집 중 가장 마니아층이 두텁다. 우래옥이 육수를 내세운다면 평양면옥은 면발로 인정받는다. 신선한 메밀을 직접 도정해서 쓰는데 대략 8:2 비율로 메밀과 전분을 섞는다. 함량은 계절에 따라 조금씩 변화를 준다. 필동면옥보다 양이 넉넉하다. 냉면도 그렇지만 만두도 이 집이 더 크다. 점심시간이면 넥타이 부대와 냉면 마니아, 관광객이 뒤섞여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기 때문에 타이밍을 잘 맞춰서 가야 한다. 7월과 8월을 피해서 가는 것도 이 집 냉면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이다.

더 읽기
중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