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서울의 베스트 버거 맛집

밥도 면도 딱히 당기지 않을 때 그 다음으로 생각할 수 있는 대안은 햄버거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서울의 버거 맛집을 소개한다.

서울의 베스트 버거 맛집

쉐이크쉑 강남점

강남 한복판 검은 우산을 쓴 사람들이 건물 앞에 줄지어 있다. 뉴욕에서 온 버거를 맛보기 위해서다. (땡볕에 줄 선 사람들을 위해 가게에서는 검은 우산을 나눠준다.) 쉐이크쉑(Shake Shack) 강남점이 지난 7월 22일 문을 열었다. 일본 도쿄에 이은 아시아 두 번째 매장, 그리고 한국의 첫 번째 매장이다. 당일 문을 열기도 전에 가게 앞에 줄을 선 사람이 약 600명. 문을 연 지 한 달여가 넘었지만 여전히 긴 줄을 서야 한다.   쉐이크쉑 강남점의 메뉴는 버거와 핫 도그, 감자 튀김, 쉐이크 등으로 구성됐다. 패티와 번, 치즈 등은 미국에서 수입하고 토마토와 양상추 등 신선 재료는 본사가 지정한 품종으로 국내에서 계약 재배해 사용한다. 버거 메뉴는 미국과 같은데, 쉐이크쉑이 처음이라면, ‘쉑버거’를 맛보는 걸 추천한다. 가장 기본적인 쉑버거는 패티와 치즈, 토마토 슬라이스, 양상추가 들어간 단출한 구성이다. 감자 전분을 사용해 쫄깃한 번, 좋은 고기로 정직하게 조리한 느낌의 촉촉하고 육즙 가득한 패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아이스크림 위에 각종 토핑을 얹은 ‘커스터드’ 메뉴는 꼭 맛보자. 매장마다 메뉴가 다르다. 쉐이크쉑 강남점에서는 과자 ‘허니버터칩’에서 착안한 메뉴인 ‘허니버터 크런치’가 있다.    쉐이크쉑 혹은 쉑쉑. 뉴욕에서 처음 문을 연 쉐이크쉑은 미국 여행 중 꼭 가봐야 할 ‘맛집’ 당당히 이름 올린 버거 가게다. 이곳은 자신의 콘셉트를 ‘파인 캐주얼(Fine Casual)’로 정의한다. 파인 캐주얼은 ‘파인 다이닝(Fine Dining)’과 ‘캐주얼 다이닝(Casual Dining)’의 합성어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급 레스토랑 수준의 맛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다. 예를 들어 항생제와 호르몬제를 맞지 않은 앵거스 비프로 패티를 만들고, 쉐이크쉑 만을 위해 양조 된 맥주와 와인을 버거와 함께 곁들일 수 있다.

더 읽기

더 백 푸드트럭

육즙 가득한 더백버거, 그리고 누텔라를 바른 악마의 베이컨 등. 문을 열자마자 화제를 모은 해방촌(지역상으로 후암동이다)의 핫플레이스. 이곳은 칼로리 폭탄 음식도 인기지만 서울의 멋진 전경을 볼 수 있는 루프톱 때문에 더욱 유명해졌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제 더 이상 이 멋진 풍경을 안주 삼아 맥주를 마실 수 없게 되었다. 구청으로부터 옥상에서 계속 영업할 경우 정지처분을 당한다는 경고장을 받았기 때문. 음식과 술은 실내 바에서 먹고, 옥상에서는 야경만 감상하는 걸로. 말인즉, 옥상은 계속 열어둔다는 뜻이다.

더 읽기

아이 엠 어 버거

이 집만의 특징은 버거에 들어가는 것 하나하나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먼저 버거의 크기를 정하고 (140g, 200g), 8가지 버거 종류 중 하나를 고른 뒤 매일 매장에서 직접 굽는 빵 3가지(오리지널, 오트밀, 블랙)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빵이 소진되면 더 이상 영업을 하지 않는다. 적어도 오후 3시나 4시 정도에는 도착해야 안전하게 먹을 수 있다. 스탠더드 버거에는 치즈와 구운 양파가 올라가고, 클래식한 아이 엠 어 버거에는 베이컨, 양상추, 토마토, 양파와 피클이 들어간다. 파인애플 버거, 머시룸 버거, 슈림프 버거 등 재미있는 메뉴들도 있다. 그래도 가장 맛있는 메뉴는 심플한 체다 치즈 버거. 치즈와 구운 양파만 올려진 버거가 가장 맛있다는 건 이곳의 버거가 기본에 충실함을 보여준다.  손이 조금 더럽혀지는 게 상관없다면, 칠리, 할라페뇨, 양파, 치즈로 속을 채우고 달걀 프라이를 오트밀 빵에 올린 맥기꼬 버거도 좋다. 

더 읽기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