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비오는 날 가기 딱 좋은 식당

비 오는 날 꼭 생각 나는 파전과 막걸리. 맛있는 음식에 막걸리 한 잔 기울이기 좋은 식당을 모았다.

이박사의 신동막걸리

막걸리에서 바나나 향이 난다? 신동 막걸리를 한 모금 마셨을 때 지인들은 모두 놀랐다. 이제까지 마시던 막걸리 맛과는 전혀 다른, 마치 바나나를 갈아 넣은 듯한 풍미가 느껴졌기 때문. 이곳 이박사의 신동막걸리는 경북 칠곡에 위치한 신동 양조장에서 나온 막걸리를 공수받는데 사장이 양조장 투어를 다니다 우연히 발견했다. 쇠퇴한 양조장에서 장인 혼자서 직접 손으로 술을 빚는데 급수는 얼마나 할지, 거르고 난 후에 숙성은 얼마나 시킬지 등 모두 장인의 감으로 결정한다고. 그래서 마실 때마다 미묘하게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술과 함께 제철 식재료로 만든 경상도 스타일의 계절음식도 맛볼 수 있는데 그날그날 새로운 메뉴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 고향에서 공수받은 신선한 재료로 담백하게 부친 전은 계속 먹어도 물리지가 않아 신기했다. 돼지고기 역시 경북 도내에서 도축된 고기를 공수받아 내놓고 있는데 식어도 맛있다. 내일은 또 어떤 새로운 안주를 내놓을지 기대가 되는 집이다!

더 읽기
마포구

자희향

“막걸리가 아닙니다. 자희향입니다.” 막걸리를 맛볼 수 있는 주점은 많지만 제대로 된 막걸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은 쉽게 찾을 수 없다. 덕수궁길에 위치한 자희향은 전통주 명인 박록담 선생이 술을 빚는 전남 함평의 양조장에서 직영 운영하는 곳이다. 쌀, 물 그리고 밀 누룩만으로 술을 빚고 100일간 숙성시키기에 향긋한 단맛이 자연스럽게 배어난다. ‘자희향 프리미엄’이라 부르는 탁주와 ‘자희향 청주’가 대표적인데 잔 역시 일반 막걸리잔이 아닌 와인잔을 쓴다. 과실의 향기를 충분히 즐기며 마실 수 있기 때문. 또한 간이 센 안주를 곁들이기보다는 ‘돌문어 숙회’나 ‘수제 치즈두부’와 같이 삼삼한 음식과 함께 즐기기를 권한다. 와인을 즐기듯 분위기 있게 우리 술을 마시기 좋은 곳이다.

더 읽기
중구

모던식당

요즘 가장 ‘힙’한 한남동에 위치한 모던식당은 세련된 분위기는 물론 깔끔하게 플레이팅한 한식과 함께 포천에 위치한 양조장에서 직접 공수한 하우스 막걸리를 맛볼 수 있다. 이곳만의 막걸리를 즐기는 특별한 팁이 있는데 바로 송홧가루를 살짝 뿌려 마시는 것. 숙취 해소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동서양을 결합한 안주도 매력적인데 이곳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인 ‘루콜라 감자전’, 국내산 암퇘지 수육을 테이블에서 직접 썰어 먹는 ‘도마 삼겹 수육’, 화이트 와인과 청주에 생바지락을 쪄 숙주볶음을 올린 ‘생바지락 술찜’도 대표적이다. 이소라, 김동률, 패닉 등 향수를 자극하는 1990~2000년대 가요가 흘러나오는 것도 특징. 썸 타는 그(혹은 그녀)와 은은한 조명 아래서 한 잔, 두 잔 막걸리를 나눠 마시다 보면 사랑이 싹트게 되지 않을까?

더 읽기
용산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