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란트(Gallant) 내한공연

0 좋아요
저장하세요
갈란트(Gallant) 내한공연

올해 24세의 젊은 뮤지션 갈란트(Gallant)의 알앤비는 충분히 뜸을 들인 음악이다. 마치 본인의 이름을 남길 만한 정점을 기다린 것 같다. 가공되지 않은 느낌으로 영리하게 풀어내는 그의 보컬을 들어보면 4월 발매된 데뷔 앨범 < 올로지(Ology) >가 발매 즉시 미국 아이튠즈 알앤비/소울 차트 1위에 올랐다는 사실을 납득하게 된다. 음향 효과와 기교가 난무하는 대중음악계에서 갈란트는 장르와 자신에 충실한 결과물을 보여준다. 단연코 알앤비 장르의 가장 큰 샛별이라 할 만하다. 아직 그의 음악이 생소하다면 2번 트랙 ‘Talking to Myself’와 3번 트랙 ‘Shotgun’, 그리고 13번 트랙 ’Open Up’을 들어보길 권한다. 에디터처럼 무한반복으로 감상하며 그의 내한을 고대하는 당신을 발견하게 될지 모른다.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